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긴급] 北 "이상징후 보일 경우 선제타격…1차 대상 청와대, 2차는 미 본토"

기사 이미지

북악산 자락에 자리 잡은 청와대 본관 전경. [사진 중앙포토]

북한 지도부 제거를 목표로 하는 ‘참수작전’이 일각에서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 인민군 최고사령부가 23일 오후 늦게 중대 성명을 발표하고 “적들의 사소한 움직임이라도 보이는 경우 선제적인 정의의 작전수행에 진입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 인민군 최고사령부는 이날 ‘우리 운명의 눈부신 태양을 감히 가리워보려는 자들을 가차 없이 징벌해버릴 것이다’라는 제목의 중대 성명에서 “최근 주체조선의 첫 수소탄 시험과 지구관측위성 ‘광명성 4호 발사’의 완전성공에 얼혼이 빠진 미제와 남조선 괴뢰들이 최후 발악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우리 최고 수뇌부를 겨냥한 ‘참수작전’을 통해 ‘체제 붕괴’를 실현해보려는 것”이라고 했다.

인민군 최고사령부는 “적들이 떠드는 참수작전이라는 것은 우리의 핵 및 전략 로케트 사용을 차단하기 위해 명령권자를 제거한다는 극악무도한 선제타격 내용을 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 이 시각부터 이른바 참수작전과 족집게식 타격에 투입되는 적들의 특수작전무력과 작전장비들이 사소한 움직임이라도 보이는 경우 그를 사전에 철저히 제압하기 위한 선제적인 정의의 작전수행에 진입할 것”이라고 호언했다.

▶관련 기사 북 “핵보유국 인정하라” 고집…박 대통령, 초강경 선회

인민군 최고사령부는 “1차 타격대상은 동족대결의 모략소굴인 청와대와 반동통치기관들”이라고 정조준했다. “미국 상전의 핵전쟁 살인수단을 덮어놓고 끌어들이는 박근혜 역적패당이야말로 이 땅에 살아숨쉴 자격을 상실한지 오래”라면서다.

이어 “우리의 중대경고에도 제정신을 차리지 못한다면 그 근원을 깡그리 소탕해버리기 위한 2차 타격작전에 진입하게 될 것”이라며 “2차 타격대상은 아시아태평양지역 미제 침략군의 대조선 침략기지들과 미국 본토”라고 밝혔다.

인민군 최고사령부는 “우리에게는 임의의 시각ㆍ장소에서 미국 땅덩어리를 마음먹은대로 두들겨팰수 있는 강위력한 최첨단 공격수단들이 다 있다”며 “미국과 남조선 괴뢰들은 무자비한 천벌을 그대로 받아들이겠는가, 아니면 뒤늦게라도 사죄하고 사태를 수습하는 길로 나가겠는가 하는 최후의 선택을 하여야 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놨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