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법 레이싱 피해 김혜성,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통원치료 중

기사 이미지

배우 김혜성이 불법 레이싱 사고로 인한 후유증으로 통원치료 중이다.

김혜성의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은 23일 "그 당시에는 차가 폐차될 정도의 대형사고 였다. 아직도 김혜성과 스태프들이 후유증 때문에 통원치료 중이다. 다시는 이런 일이 앞으로는 없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23일 불법 레이싱 끝에 김씨 차량을 들이받아 김씨 등 3명을 다치게 한 혐의로 엄모(2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또 엄씨와 불법 레이싱을 한 김모(27)씨와 박모(33)씨도 공동위험행위 혐의로 함께 불구속 입건, 기소의견으로 지난달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은 지난해 9월 26일 오전 0시 50분께 파주시 탄현면 성동리의 한 자동차극장 인근 도로에서 자신의 아우디 S3를 몰아 도로 갓길에 주차돼 있던 김씨의 카니발을 들이받고 전복됐다.

이 과정에서 김혜성을 비롯한 소속사 관계자 등 모두 3명이 전치 3주 이상의 중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불법 레이싱 피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