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워타임' 이현욱 "류준열·변요한과 4차까지 간다…손 떨려"

기사 이미지

파워타임 이현욱 박현주 [사진출처: `섬. 사라진 사람들` 스틸컷]

 
파워타임 이현욱 박현주

'파워타임' 에 '섬, 사라진 사람들'의 박효주와 박현욱이 출연해 화제가 되고 있다.

23일 방송된 SBS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영화 ‘섬. 사라진 사람들’의 배우 박효주와 이현욱이 게스트로 함께했다. 이에 이현욱은 자신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것에 대해 “나한테도 이런 일이 오는구나”라며 감탄했다.

그는 “나랑 동명이인인 분들이 있다. 가장 유명한 분이 건축가고 같은 일 하시는 선배님도 계신다”라며 “내 목표가 같은 이름을 가진 사람들 중 제일 유명해 지는 거였는데 검색어에 오르니까 기분 좋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현욱은 변요한·류준열과의 친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현욱은 "한 살 어린 변요한, 류준열과 친하다. 저한테는 형이라고 한다. 변요한은 예의도 있고 친할 때는 장난도 많이 치고, 류준열도 마찬가지다"라고 밝혔다.

이후 이현욱은 "남자들끼리 모여서 수다를 많이 떤다. 술 먹듯 카페를 1~4차로 간다"며 "커피 카페인을 너무 많이 섭취해 손 떨면서 집에 간 적도 있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영화 '섬. 사라진 사람들'은 염전노예 사건의 진상을 파헤치기 위해 직점 '섬'으로 잠입 취재를 떠나는 기자 혜리와 석훈을 다룬 이야기로, 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어 그 기대감이 더 높아지고 있다.

파워타임 이현욱 박현주
온라인 중앙일보
파워타임 이현욱 박현주 [사진출처: '섬. 사라진 사람들' 스틸컷]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