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우올림픽 축구 본선 조추첨, 4월 14일 개최 확정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축구 본선 조추첨이 4월 14일에 열린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23일 리우 올림픽 본선 조추첨을 4월 14일 밤 10시30분(현지 시간 오전 10시30분)에 리우데자네이루의 마라카나 경기장에서 열린다고 대한축구협회에 알렸다.

16개국이 참가하는 남자 축구는 조추첨을 통해 4개팀씩 4개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뒤, 8강 토너먼트를 통해 우승국을 가린다. 또 12개 팀이 참가하는 여자축구는 4개 팀씩 3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가진 뒤, 8강 토너먼트를 치른다. 축구협회는 '시드 배정 등 조추첨과 관련한 세부 진행 사항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국은 지난달 아시아 예선을 겸해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최종 2위에 올라 8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현재 리우 올림픽 남자축구 지역예선을 통과한 나라는 한국과 개최국 브라질을 비롯해 일본, 이라크(이상 아시아), 덴마크, 독일, 포르투갈, 스웨덴(이상 유럽), 나이지리아, 알제리, 남아프리카공화국(이상 아프리카), 온두라스, 멕시코(이상 북중미), 아르헨티나(남미), 피지(오세아시아) 등 15개국이다.

나머지 본선 티켓 한 장을 놓고 콜롬비아와 미국이 플레이오프를 통해 경쟁한다. 여자 축구는 브라질, 미국 등 9개국이 이미 확정됐고, 본선 티켓 2장이 걸린 아시아 예선이 29일부터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