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혼 소송' 김주하 앵커, 항소심도 승소…재산 분할 소폭 조정

기사 이미지
김주하(43) 앵커가 남편 강모(46)씨를 상대로 한 이혼 소송의 항소심에서도 승소했다. 문제가 됐던 재산 분할도 김씨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소폭 조정됐다.

서울고법 가사2부(부장 이은애)는 23일 김씨가 남편 강씨를 상대로 제기한 이혼 및 양육자 지정 소송의 항소심에서 “혼인 파탄의 주된 책임이 있는 강씨가 김씨에게 위자료로 5000만원을 주고 두 사람은 이혼하라”고 판결했다.

1심에서는 총 27억원의 재산 중 절반인 13억원을 김씨가 강씨에게 주라고 했지만 항소심에서는 강씨 몫이 10억 2100만원으로 줄어 들었다.

재판부는 “강씨의 외도와 폭력으로 별거에 들어갔는데도 또다시 외도를 일삼고 상해까지 가해 인내하던 김씨로 하여금 혼인 생활을 지속할 수 없게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재판부는 지난해 12월 두 사람의 합의로 결론을 내는 조정을 시도했으나 결렬됐다.
 
▶관련 기사
배우자 불륜 상대 겨냥 잇단 소송…법원 “위자료 1000만~3000만원”
뺑소니 잡는 블랙박스, 배우자 불륜도 잡는다


지난해 1월 1심 서울가정법원도 김씨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강씨가 외도와 폭행 일삼은 부분을 인정해 강씨가 김씨에게 위자료 5000만원을 주고 양육권도 김씨가 가져가라고 판결했다. 하지만 재산 분할에 김씨가 불복해 항소했다.

그 사이 김씨는 남편의 내연녀 박모씨를 상대로 위자료 소송을 제기해 4000만원 배상 판결을 받아 냈다. 서울가정법원은 지난해 12월 “박씨가 유부남인 강씨와 부정한 관계를 맺어 김씨의 혼인 관계가 파탄에 이르게 된 점이 인정된다”며 “두 사람이 공동으로 김씨의 정신적 고통을 배상하라”고 했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