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졸업? 너희가? 어이가 없네'… 현수막이 기가막혀

기사 이미지

졸업식 시즌을 맞아 각 대학에 등장한 이색 현수막들. 홍익대학교 김신예 인턴기자

'졸업? 너희가? 어이가 없네'

지난 22일 졸업식이 열린 홍익대 교정에 붙어 있는 현수막 문구다. 글만 보면 졸업생을 비하하는 내용 같지만 옆에 프린트 돼 있는 배우 유아인의 사진을 보면 웃음이 나온다. 영화 <베테랑> 속 재벌 3세 조태오의 대사를 패러디한 것이다.
 
기사 이미지

졸업식 시즌을 맞아 각 대학에 등장한 이색 현수막들. 건국대학교 오병주 인턴기자

기사 이미지

졸업식 시즌을 맞아 각 대학에 등장한 이색 현수막들. 홍익대학교 김신예 인턴기자

굵은 글씨로 'OO 선배님의 졸업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라고만 썼던 예전의 현수막은 이제 촌스럽기까지 하다. 졸업생의 과거 엽기사진을 편집하거나 영화 제목을 패러디하는 등 기발하고 유머 넘치는 현수막들이 각 대학 캠퍼스에 넘쳐났다.
기사 이미지

졸업식 시즌을 맞아 각 대학에 등장한 이색 현수막들. 건국대학교 오병주 인턴기자

영화 <히말라야>를 ‘졸업이야’로, <내부자들>을 ‘졸업자들’로 바꾸고, 가요 <백세인생>의 가사를 패러디해 ‘축하한다고 전해라’라고 쓴 현수막도 보였다.
 
기사 이미지

졸업식 시즌을 맞아 각 대학에 등장한 이색 현수막들. 건국대학교 오병주 인턴기자

기사 이미지

졸업식 시즌을 맞아 각 대학에 등장한 이색 현수막들. 건국대학교 오병주 인턴기자


다양한 현수막 중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취업과 관련한 내용이었다. 취업난으로 졸업을 미루는 NG(No Graduation)족을 위한 ‘서른 전에 졸업해서 다행이야’, EBS 인기프로그램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에서 따온 ‘취업하니?’, 취업한 졸업생 선배를 ‘00기업 노예’라고 표현한 현수막도 보였다.
 
기사 이미지

졸업식 시즌을 맞아 각 대학에 등장한 이색 현수막들. 건국대학교 오병주 인턴기자

기사 이미지

졸업식 시즌을 맞아 각 대학에 등장한 이색 현수막들. 건국대학교 오병주 인턴기자


▶관련기사 명불허전 의정부고, 소주병부터 쥬라기공원까지…졸업사진 화제

인스타그램 화면을 기념촬영용 패널로 만들어 나온 건국대 재학생 나종훈(24), 강하진(24)씨는 “졸업하는 선배들을 조금 특별하게 축하하고 싶어서”라고 제작 이유를 밝혔다. 졸업생 이도일(27) 씨는 “이번에 취업에 성공했는데, ‘미생’, ‘열정페이’와 같은 해시태그가 마음에 와 닿는다”며, “이색적으로 축하해 준 후배들에게 정말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졸업식 시즌을 맞아 만든 기념촬영용 패널과 함께 포즈를 취하는 건국대생들. 오병주 인턴기자


글·사진=김성룡 기자, 오병주·김신예 인턴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