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숭실대 한국기독교박물관, 실학자 홍대용과 중국 선비들과의 친필 편지 ‘최초 공개’

 
기사 이미지

??中士寄洪大容手札帖-중국선비가 홍대용에게 보낸 편지와 시문 표지와 내용

■ 숭실대 한국기독교박물관(관장 권영국)은 박물관 설립자인 고(故) 매산 김양선 교수가 수집한 홍대용 서찰첩 6점을 엮어 ‘중사기홍대용수찰첩(中士寄洪大容手札帖)’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한·중 문화교류에 대한 연구 활성화 기대

■ 이번에 공개한 서찰첩은 청나라 문사(선비) 6인 및 그 주변 인물이 조선의 홍대용과 주변 인물에게 보낸 서찰을 모아 책으로 묶은 것이다. 6개의 서찰첩을 영인(원본을 사진으로 복사하고 인쇄)하고 원문과 탈초문?번역문 및 해제문을 수록하여 ??中士寄洪大容手札帖-중국선비가 홍대용에게 보낸 편지와 시문??이라는 제목으로 발간했다. 편지 색감을 그대로 재현하기 위해 한지에 칼라로 인쇄한 특징이 있다.
 
■ 본 서찰집은 청나라 문사와 홍대용간의 시문과 편지글로 구성되어 있어 우정의 교감과 문화적 교류가 담겨 있는 자료이다. 특히 홍대용과 청나라 문사의 서학 등에 관한 학문적 토론이 담겨 있다. 홍대용이 질문한 청나라의 사회문화 풍습, 법규제도, 그리고 과학기술 분야 등 폭넓은 영역에 대한 답변이 수록되어 있어, 당대 두 나라간 문물교류의 양상을 살펴볼 수 있는 매우 유익한 자료이다.
 
■ 홍대용은 조선후기 실학자이자 과학사상가로, 1765년 사신으로 북경을 방문한 이후 청나라 문사들과 서찰을 통해 교류를 시작했다. 국경을 넘은 교류는 조선 문인들 사이에 관심과 반향을 불러 일으켰고 당시 팽배해있던 숭명반청(崇明反淸:명나라를 숭상하고 청나라를 반대하는 사상) 탈피 및 한·중 문물 교류의 단초가 되었다.
 
■ 홍대용에게 서찰을 보낸 중국 문사는 엄성(嚴誠)?엄과(嚴果) 형제와 시서화에 뛰어낸 재능을 지녔던 반정균(潘庭筠), 육비(陸飛), 손유의(孫有義) 등 당대 뛰어난 학자로 알려져 있다.
 
■ 본 서찰을 탈초 번역한 김동석 박사(한국학중앙연구원/고문헌관리학 전공)는 “이처럼 값진 서찰첩을 제대로 탈초(초서체를 정서체로 바꿈)?번역하여 담헌 홍대용 선생을 비롯한 조(朝)?청(淸) 문사들에게 누를 끼치지는 말아야 한다”고 역자로서의 자세를 밝혔다. 역자는 번역 외에도 상세한 역주 작업을 병행하여 일반인들도 쉽게 내용을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 종전 담헌서(湛軒書)가 번역 출간되어 홍대용이 청나라 문사에게 보낸 서찰은 공개된 바 있다. 이번 청나라 문사들이 홍대용에게 보낸 서찰이 탈초 번역되어 공개됨으로써 한·중 간 오고간 쌍방의 서찰 내용을 한꺼번에 볼 수 있게 되어 홍대용 연구 및 한중 문화교류에 대한 연구가 더욱 활성화되고 심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기사 이미지

1777년 반정균(潘庭筠)이 홍대용에게 보낸 편지로, 봉투 겉면에 담헌대형선생서(湛軒大兄先生書)라고 쓰여 있으며 오랜만에 편지를 쓰는 소회와 함께 홍대용이 질문한 ?천학초함(天學初函)」에 대한 논평 등이 실려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