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견기업인 만난 안철수 '왜 서울시장포기했나'에 "제가 그때는…"

기사 이미지

공정성장론 지당한 말씀이지만 현장에선 먹이사슬이 문제다"

 "공정이란 말은 주관적이다. 내편이 공정하면 저쪽은 불공정한 거 아니냐"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가 23일 현장 기업인들의 ‘송곳 질문’을 받았다. 이날 오전 7시 서울 서초 팔레스호텔에서 열린 ‘글로벌리더스포럼(회장 김성은 경희대 교수)’ 초청 특강에서다. 이날 안 대표는 ‘공정성장론’을 주제로 40여분간 강연했다.

안 대표는 “공정한 구조만 만들어지만 다시 성장할 수 있고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다”며 “경제구조를 공정하게 만들어 기회를 열어주고, 실력으로 중소기업이 대기업이 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게 공정성장론의 가장 큰 요체”라고 강조했다. 그는 “성장은 시장구조를 혁신하고, 신성장 동력에 집중 투자하며 분배 문제를 함께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고도 했다.

강연이 끝나고 이어진 질의응답에선 기업 현장과 관련한 질문이 많이 나왔다. 세종텔레콤 김형진 회장은 “공정성장론 말씀 지당하지만, 현장에선 먹이사슬이 가장 문제다. 고위 공직자는 퇴임 후 로펌으로 가고 로펌이 대기업과 연결돼 있다. 한국 사회 모두 대기업과 연결된 생태계라 구조를 바꿀 수가 없다”며 “중견기업은 어렵고 설 자리가 없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국민의당이 창당 1호 법안으로 내세운 게 낙하산방지법이다. 먹이사슬 때문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해 발의한 것”이라며 “시장이 공정해지기 위해 만든 공정거래위원회가 제대로 일 못하고 있는 것도 제대로 개혁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포럼에 참석한 광주요 조태권 회장은 손을 들고 일어나 “우리나라가 가장 중요한 것은 정치가 바뀌어야한다. 안 의원의 절체절명 시기는 과거 서울시장에 나오는 것이였을 텐데 왜 그것을 마다했나. 정치는 자기를 던지는 것인데 왜 그런 선택을 했는지 묻고 싶다”고 물었다.

안 대표는 이에 대해 “(2011년) 서울시장 선거때는 정치할 생각이 없었다. 정치할 생각이 없는 데 어떻게 시장을 나가느냐”면서 “당시에는 의학이나 ITㆍ과학기술, 대학, 벤처 현장 등에서 국가를 위해 봉사할 수 있는 일들이 많고 그게 제가 가고 싶은 분야라고 판단했다”고 답했다.

▶관련 기사
[2011년 그때 그 장면] 안철수 ‘다른 꿈’꾸다

안철수 서울시장 불출마…양보가 아니라 포기였다

이날 조찬에는 특허기술 관련 LG전자와 10년 넘게 소송을 벌인 서오텔레콤 김성수 사장도 참석했다. 김 사장은 “정부가 대기업 말만 맞다고 하면 어떻게 공정성장이 되겠나”라며 “창조 경제가 성공하려면 중소기업 기술 보호 없이는 불가능하다”고 호소했다.

이에 안 대표는 “안랩할 때 3~6년간 잘 키운 직원들을 대기업에서 월급 두 배 주고 데려가는 게 굉장히 억울했다. 정말 옳지 않은 것”이라며 “기술탈취나 이력 빼가기가 횡행해서는 아무리 창업 많이 해도 여전히 실패 확률이 크고 경제 활력이 안 생긴다”고 지적했다.

한 언론인은 이날 “그간 정치를 너무 기업인 시각으로 보는 거 아닌가라고 느꼈는데, 오늘 보니 경제를 너무 정치화한다는 생각이 든다. 지난 4년간 규제 혁파를 위해 어떤 활동을 했는가”라는 질문을 던졌다.

안 대표는 “규제와 감시완화는 다르다. 축구를 예로 들면, 룰을 단순화하게 하는 것은 좋지만 심판을 없앤다고 생각해봐라. 약육강식 무법천지가 될 것”이라며 “감시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징벌적배상제를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