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검찰 '용산개발 비리 의혹' 허준영 전 코레일 사장 측근 사무실 등 압수수색

기사 이미지
검찰이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 과정의 비리를 포착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심우정)는 23일 허준영 전 코레일 사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손모씨의 자택과 사무실 등 용산 개발사업에 관련된 4곳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의 손씨 사무실과 주거지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용산 개발과 관련한 사업 계약서와 회계장부·내부 보고서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또 용산개발사업 추진회사였던 용산역세권개발(AMC)로도 수사관을 보내 사업 관련 자료를 임의제출 형태로 넘겨받았다.

2007년 말 코레일의 주도로 시작된 용산개발사업은 사업비 규모만 30조원이 넘어 ‘단군 이래 최대 개발사업’으로 불리며 주목받았다. 옛 철도 정비창 부지에 국제 업무지구를 조성한다는 목표로 추진됐지만 6년 만인 2013년 무산됐다.

2009∼2011년 코레일 사장을 지낸 허 전 사장이 용산 개발 사업을 주도했다. 검찰이 수사하는 비리 의혹은 허 전 사장의 재직 시절에 집중됐다고 한다. 허씨는 최근까지 한국자유총연맹 회장을 맡았으며 차기 회장 선거에 후보로 출마했다.


장혁진 기자 analo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