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관세청 신고 안하고 몰래 들여오다 들킨 면세품 1위는?

최근 5년간 면세 한도를 초과하는 물품을 신고하지 않고 반입하려다 적발된 물품 1위는 핸드백이었다.
기사 이미지

인천공항 입국장에서 세관 직원이 여행객의 휴대품을 검사하고 있다. [사진 인천공항 세관]

23일 박명재 의원(새누리당, 포항남ㆍ울릉)이 관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1~2015년 국외에서 면세한도를 넘은 제품을 신고하지 않고 들여오다 걸린 사람이 낸 가산세는 62억5300만원이다. 품목별로는 핸드백이 39억5600만원으로 전체의 63.3%를 차지했고, 시계(9억800만원)와 주류(4억6100만원)이 뒤를 이었다.

적발 건수로는 전체 24만2942건 중 주류가 10만5168건(43.3%)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핸드백(5만3456건)과 담배(6805건), 시계(6647건), 의류(1787건)가 뒤를 이었다.

지난해 2월부터 면세한도를 넘은 물품을 구입했을 때 세관에 자진 신고하면 관세의 30%를 감면받는 제도가 시행됐다. 반면 신고하지 않았다가 적발되면 최대 60%에 이르는 가산세를 내야한다. 제도 시행 이후 지난 한 해 동안 8만9326건의 자진신고가 있었다. 이들의 감면세액은 42억5200만원이다.

박명재 의원은 “자진신고 제도를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미신고 물품을 철저히 단속해 성실한 신고문화를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