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탈리아 사르디니아섬, 빌 게이츠 가족 휴가…4100억원짜리 요트 즐겨

기사 이미지

빌 게이츠가 이용한 4100억원짜리 수퍼요트.


이탈리아 사르디니아 섬 해안은 세계 최고 부자인 빌 게이츠가 2014년 럭셔리한 여름 휴가를 보내 화제가 됐다. 게이츠와 가족은 이곳에서 3억3000만 달러(약 4100억원)인 수퍼요트를 일주일간 500만 달러(약 60억원)의 사용료를 주고 즐겼다.

명품섬 공통점은 명품 해양관광


요트 안에는 수영장과 영화관·도서관·헬스·스파·클럽 등 다양한 편의시설이 구비돼 있다. 지중해에서 둘째로 큰 사르디니아 섬은 영국 다이애나 왕세자비가 숨지기 얼마 전 머문 곳으로도 유명하다.

잉글랜드프리미어리그(EPL) 첼시의 구단주이자 러시아 억만장자 로만 아브라모비치는 카리브해에서도 경치와 해변이 빼어난 세인트 바츠 섬을 약 9000만 파운드를 주고 구입했다. 섬나라인 뉴질랜드의 최고급 별장형 부티크 숙소인 ‘롯지’에는 영국 왕세손 가족뿐만 아니라 톰 크루즈와 니콜 키드먼, 맥 라이언, 롤링스톤스 등도 다녀갔다.

 이처럼 세계의 대부호와 할리우드 배우를 비롯해 내로라하는 글로벌 셀렙(유명인)을 불러모으는 휴양지는 단연 바다와 섬이다. 이들은 마음만 먹으면 세계 어디든 하루 만에 훌쩍 떠날 수 있는 자금력이 있다. 브래드 피트 커플은 개인 제트기를 타고 지중해의 리비에라로 훌쩍 떠난다.

이들이 꼭 프라이빗한 곳만 찾는 것은 아니다. 글로벌 호텔 체인 힐튼가의 상속녀인 패리스 힐튼과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하와이의 마우이 섬을 찾고, 007시리즈에서 제임스 본드 역으로 유명한 피어스 브로스넌과 키아누 리브스는 타히티 보라보라 섬을 자주 찾는다. 미국 마이애미 남쪽 해변은 레이디 가가 등 초대형 스타들이 출몰하는 곳이다.

글로벌 셀렙들이 주로 찾는 곳은 대부분 바다를 끼거나 섬이라 해양관광을 즐길 수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들에게 제주도는 아직 미지의 섬이다. 제주도가 이런 글로벌 셀렙들을 끌어들일 매력을 더 발산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제주도는 연간 1300만 명이 찾는 동아시아의 유명한 섬이자 해양관광지여서 잠재력은 충분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관련 기사
① 한라산 중턱 마구잡이 콘도 막고, 버핏도 탐낼 탐라도로
② 이효리집 동네 애월읍 땅 경매…감정가보다 7배 비싸게 낙찰
③ 돈·사람 몰리는 제주, 세계 부호는 없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제주의 관광정책 방향 중 하나가 ‘셀렙의 섬’”이라며 “셀렙이 잠깐 머무는 단계가 아니라 오래 머물며 제주가 삶의 중심이 되도록 해 나갈 수 있는 정책을 펴겠다”고 말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