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라산 중턱 마구잡이 콘도 막고, 버핏도 탐낼 탐라도로

기사 이미지

22일 제주도 서귀포시 남원읍 위미리. 제주 특유의 원시림인 ‘곶자왈’ 인근에 건물 100여 채가 빼곡히 들어서고 있다.

제주를 글로벌 명품 섬으로 <상> 품격 있게 개발하자


중국 자본이 올해 완공을 목표로 55만㎡ 면적에 콘도 472실과 관광호텔 200실, 맥주 박물관을 짓고 있다. 경관이 빼어난 한라산 중산간에 명품급 휴양시설을 지어도 부족한 곳에 어중간한 수준의 콘도를 마구잡이로 짓고 있다.
 
기사 이미지

제주에서 이 정도 풍광이 좋은 지역이라면 가구당 10억원이 족히 넘는 명품급 휴양시설을 건설하는 것이 상식적이다. 하지만 중국 업체는 투자이민 최저요건(5억원 이상 부동산 매입)에 맞춰 가구당 5억~7억원에 맞춰 짓고 있다. 부동산 투자이민제를 노린 중국 이민 수요를 흡수해 단기 실리를 챙기기 위해서다.

이 때문에 사업 초반부터 논란을 일으켰다. 이곳처럼 상당수 중국 개발자들이 제주 지역 곳곳에 중저가의 건축물을 경쟁적으로 짓고 있어 난개발 논란을 부르고 있다.

 전문가들은 “제주도에 무작정 건물을 짓지 말고 제주의 잠재적 가치를 극대화해 세계적인 명품 섬으로 가꿔가야 한다”고 강조한다. 투기꾼이나 기획부동산이 몰리는 투기의 섬이 아닌 세계 유수의 투자자들을 끌어들일 수 있는 매력적인 공간으로 만들자는 제안이다.

 
기사 이미지

워런 버핏

 고태호 제주발전연구원 책임연구원은 “빌 게이츠와 워런 버핏 같은 세계적인 명사(셀렙)나 청룽(成龍) 같은 연예인이 관심을 갖도록 제주도가 매력을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세계적 명사들이 제주에 땅을 사거나 별장을 짓고 리조트를 구입하기만 해도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기 때문이다.

 최근 4~5년 내국인 셀렙의 제주 이주 과정에서 제주를 매력 섬·명품 섬으로 만들 수 있다는 희망과 가능성을 엿보이게 했다. 내국인 셀렙들은 주로 제주도의 투자 선호도를 기존 관광지 중심에서 해안가나 자연마을로 변화시키는 역할을 했다.

 
기사 이미지
대표적인 곳이 애월읍과 구좌읍이다. 애월읍은 가수 이효리씨가 집을 짓고 남자 아이돌 빅뱅의 지드래곤이 카페를 열어 유명해졌다. 분양형 호텔이나 리조트보다 소규모 타운하우스가 각광받는다. 자연경관을 해치는 높은 건물이 아니라 해안 경치와 어울리는 주택을 선호하는 현상이 강한 곳이다.

 김태일 제주대 건축학부 교수는 “실력 있는 건축가들이 제주의 랜드마크인 한라산과 작은 화산체인 오름 같은 천혜의 자연환경과 어우러진 작품들을 보다 많이 만들어낸다면 전 세계의 주목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제주를 세계적 명품 섬으로 가꿔가기 위해선 여전히 미흡한 인프라를 확충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제주도는 글로벌 최상위 셀렙들이 찾기에는 최고급 호텔과 백화점 등이 턱없이 부족하다. 현재 제주에는 세계적인 호텔 체인인 힐튼·메리어트 등이 들어와 있지 않다.

연간 1300만 명이 찾는 관광지라지만 대형 고급 쇼핑센터가 없다는 점도 문제다. 공항과 시내에 있는 외국인 면세점과 대형마트만으론 해외 명사나 유럽 고급 관광객들의 입맛을 맞추기엔 역부족이다.




▶관련 기사
① 이효리집 동네 애월읍 땅 경매…감정가보다 7배 비싸게 낙찰
② 이탈리아 사르디니아섬, 빌 게이츠 가족 휴가…4100억원짜리 요트 즐겨
③ 돈·사람 몰리는 제주, 세계 부호는 없다

제주=최경호·최충일 기자 ckh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