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여당 후보 누가 적합”에 오세훈 > 박진…무응답층이 변수

기사 이미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왼쪽)와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22일 오전 공직선거법과 테러방지법 등 쟁점법안 처리를 논의하기 위해 정의화 국회의장을 면담한 뒤 의장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 강정현 기자]

새누리당의 서울 종로·마포갑 출마자는 국회의원이 되려면 ‘본선 같은 경선’과 ‘진짜 본선’ 등 선거를 두 번 치러야 한다. 경선 후보들도 하나같이 중량감이 있다.

종로에선 이곳에서만 3선을 한 박진 전 의원, 그리고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예비후보로 등록해 새누리당 경선에서 양보 없는 일전을 벌여야 한다. 마포갑에선 18대 의원 강승규 전 의원과 안대희 전 대법관이 예비후보로 등록해 경선을 앞두고 있다.

중앙일보 조사연구팀과 엠브레인이 실시한 종로 여론조사 결과 새누리당 박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의원과의 4·13 총선 가상대결(오차 범위 ±4.0%포인트)에서 39.8%의 지지율로 정 의원(38.2%)과 오차 범위 내 접전이었다. KBS·연합뉴스가 지난 15일 공동 발표한 가상대결(정세균 38.1% 대 박진 33.3%) 때보다 높아졌다. 박 전 의원은 “여론조사를 할수록 상승세를 타고 있다는 점이 중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가상대결 지지율이 오른 것은 오세훈 후보도 마찬가지다. 오 후보는 46.4%로, 정 의원(36.9%)을 앞섰다. KBS·연합뉴스의 15일 조사에선 오세훈 40.0%, 정세균 35.6%였다. 오 후보 측은 “경선과 본선 일정이 다가올수록 당선 가능성이 높은 후보에게 지지율이 몰릴 것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새누리당 후보로 누가 더 적합한가’를 묻는 여론조사 결과는 오세훈 41.5%, 박진 30.6%로 나타났다. 경선이 결선투표까지 이어졌을 땐 변수도 있다. 이번 조사에서 7.5%의 지지율을 얻은 정인봉(종로 당원협의회 위원장) 예비후보의 영향력에 따라 최종 공천 대상이 바뀔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정 후보는 “현재로선 내가 결선에 오른 뒤, 둘 중 한 후보의 지지율을 흡수해 최종 공천을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마포갑에선 강승규 후보가 공천을 받으면 31.9%의 지지율을 얻고,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은 40.8%를 얻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의당 홍성문 예비후보의 지지율은 7.3%였다.

안대희 후보와 노 의원의 가상대결에선 안대희 23.7%, 노웅래 45.5%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국민의당 홍성문 후보는 7.7%로 큰 변화가 없었다. 노 의원과 강 전 의원의 지지율 격차는 15일(KBS·연합뉴스) 가상대결(노웅래 35.3%, 강승규 34.6%) 때보다 커졌다.

안 후보는 당시 조사(30.5%)에 비해 지지율이 내려갔고, 노 의원(40.7%)은 지지율이 올랐다. 하지만 강 후보는 "본선에 나가면 4년간 지역을 훑은 효과를 볼 것”이라고 했고 안 후보도 "본선에선 인지도 높은 내가 결국 이길 것”이라고 했다.

두 선거구의 후보들은 ‘무응답’ 비율의 향방이 최종 승부를 좌우할 것으로 보고 있다. 종로의 새누리당 후보 적합도 조사에선 17.4%가 응답하지 않거나 ‘지지 후보가 없다’고 답했다. 정세균 의원과 오세훈·박진 후보의 가상대결에서도 11.8~16.6%가 무응답층으로 조사됐다. 무응답층이 향후 어느 쪽으로 쏠리느냐에 따라 결과가 바뀔 수 있다.

사정은 마포갑도 마찬가지다. ‘강승규 대 노웅래’ 구도의 투표 의향 질문에선 18.9%가 대답을 보류했다. ‘안대희 대 노웅래’ 대결에선 21.5%가 무응답층이었다.

종로에서의 정당 지지율은 새누리당이 47.4%, 더민주가 24.1%를 기록했다. 국민의당은 6.8%였고 무응답층은 17.6%로 나타났다.

마포갑에선 새누리당 38.4%, 더민주 27.1%, 국민의당 8.2%였다. 정당지지율의 경우 마포갑 무응답층은 22%에 달했다.
 
▶관련 기사 [단독] "이혜훈 굉장히 저돌적" vs "조윤선 얼짱이 경쟁력"

정한울 고려대 평화와민주주의연구소 연구교수는 “아직 일반 국민 입장에선 상당수가 총선이 피부로 와 닿는 시기가 아니다”며 “지금 조사에선 무응답층 비율이 높게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선거일이 다가올수록 무응답층 비율이 줄어들게 되는 시점에서 경선 후보 간 흠집내기 싸움이 벌어진다면 수도권 부동층이 이전투구를 하지 않는 당 후보 쪽으로 지지를 결정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유승민, 이재만과 격차 벌려…김부겸, 김문수에 계속 앞서
기사 이미지

영호남 지역구 민심이 심상찮다. 중앙일보 조사연구팀과 엠브레인이 실시한 대구 동을 여론조사에서 비박계인 유승민 의원이 55.8%로 친박계 이재만 예비후보(27.0%)를 앞섰다.

|| 더민주의 텃밭 전주 덕진에선 국민의당 정동영 31% 얻어 선전
|| 김해을 노무현 비서 출신 김경수, 새누리 이만기에게 박빙 우세


친박계 최경환 의원이 이달 초 나흘 동안 정종섭(대구 동갑) 전 행정자치부 장관 개소식을 포함해 대구 5곳의 개소식을 방문했으나 유 의원이 이 후보보다 28.8%포인트 지지율이 높았다. 유 의원의 지지율은 대구 동을에서 나타난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59.4%)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최 의원의 대구 방문과 같은 시기(1~2일) 엠브레인의 단독조사에선 유승민 의원 50.0%, 이재만 후보 29.2%였다. 하지만 최 의원의 대구 방문 이후인 지난 18~19일 실시한 이번 조사에선 오히려 격차가 벌어졌다.

대구 수성갑에선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예비후보와 새누리당 김문수 예비후보의 지지율 격차에 큰 변화가 없었다. 본지의 지난 1차 여론조사(본지 1월 4일자 1면)에선 김부겸 후보 48.8%, 김문수 후보 31.8%로 17%포인트 차였다. 이번엔 김부겸 후보 52.2%, 김문수 후보 34.7%로 17.5%포인트 차였다.

투표확실층(김부겸 55.0%, 김문수 34.9%)에선 단순지지율 조사보다 두 후보 간 격차가 더 늘었다.

다만 1차 조사 때 김부겸 후보가 60대 이상을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앞선 반면 이번 조사에선 50대 지지율에서 김문수 후보 44.9%, 김부겸 후보 44.4%(1차 김부겸 47.6%, 김문수 31.3%)로 양상이 변했다.

 
기사 이미지
전북 전주 덕진에선 지역구 현역인 더민주 김성주 의원은 40.3%로 국민의당 정동영 전 의원(31.4%)을 오차범위(±4.0%포인트)를 넘어 앞섰다.

하지만 정 전 의원 출마 선언 하루 뒤 실시한 조사임을 감안하면 판세를 점치긴 이르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번 전주 덕진 여론조사는 20~21일 실시했으며, 정 전 의원은 하루 전인 19일 출마를 선언했다.

또한 이 지역 정당지지율은 더민주(42.0%)가 국민의당(20.4%)보다 20%포인트 이상 높게 나왔으나 정 전 의원은 당 지지율보다 10%포인트 이상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정 전 의원에 앞서 국민의당 예비후보로 등록한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16.3%로 더민주 김 의원(46.9%)에게 30%포인트 이상 뒤졌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이면서 새누리당이 강세를 보여온 경남 김해을에선 더민주 김경수 예비후보가 38.1%, 새누리당 이만기 후보가 32.1%였다. 오차범위 내의 접전 이었다.

이 지역은 새누리당(40.8%)이 더민주 지지율(28.8%)을 앞서는 곳이다. 하지만 대선 주자 지지율은 문재인 전 더민주 대표(21.5 %)가 1위였다. 김 후보는 노 전 대통령 퇴임 후 봉하마을로 함께 내려온 ‘마지막 비서관’ 출신이다. 2012년 19대 총선에 출마해 김태호 새누리당 최고위원에게 4.2%포인트 차이(52.1% 대 47.9%)로 패했다.
 
▶관련 기사
[단독] 권영세 vs 신경민 오차범위 내 접전…우상호는 2040, 이성헌은 5060 우세
[단독] 박병석·이인제 오차범위 밖 앞서…충청권선 현역 의원 지지율 높아

권순정 리얼미터 조사분석실장은 “새누리당 내부의 ‘진박(眞朴)-비박(非朴)’ 경쟁에서 진박마케팅이 큰 효과는 없는 것으로 나타난 결과”라며 “전주 덕진 조사 결과 역시 지역민심이 야권분열로 정착할 곳을 찾지 못하고 있음을 반영하고 있어 역대 선거와는 양상이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엠브레인 이병일 상무는 “박근혜 대통령을 지지하는 동시에 비박계인 유승민 의원을 지지하는 대구 동을 조사 결과가 보여주듯 유권자들은 ‘포스트 박’을 생각하는 미래지향적 투표성향을 보일 수 있다”며 “경남 김해을도 문 전 대표가 1위로 나온 것처럼 일부 지역에서 총선·대선 동조화 조짐이 엿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격전지 10곳 6000명 여론조사
중앙일보는 여론조사 회사인 엠브레인과 20대 총선의 격전지로 분류되는 10개 지역주민 60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했다. 대구동을은 야당 예비후보가 등록하지 않아 여당 후보만 대상으로 했다. 조사 결과는 23일자 중앙일보에 게재됐다.

9개 지역별 600명은 유선전화 RDD 390명, 휴대전화 패널에서 210명씩 조사했지만 충남 논산ㆍ계룡ㆍ금산은 유선RDD 480명과 휴대전화 패널 120명이 대상이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최대 ±4.0%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각 지역별 조사기간과 평균응답률을 다음과 같다. 대구수성갑(2월15~17일ㆍ20.5%), 종로(2월15~17일ㆍ13.2%), 서대문갑(2월16~18일ㆍ14.1%), 김해을(2월16~18일ㆍ18.8%), 영등포을(2월17~19일ㆍ13.2%), 대구동구을(2월18~19일ㆍ28.3%), 마포갑(2월19~20일ㆍ13.6%), 대전서구갑(2월19~20일ㆍ18.2%), 논산계룡금산(2월20~21일ㆍ22.2%), 전주덕진(2월20~21일ㆍ24.6%)

정효식 기자 jjpol@joongang.co.kr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사진=강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