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막말이 다는 아니네, 지지층 중독시킨 트럼프 4색 마력

기사 이미지

트럼프


미국 공화당 전국위원회(RNC)는 21일(현지시간) “경선에서 누가 승리하건 그 후보를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극적 발언 일부러 던져 ‘공짜 홍보’
선거자금, 루비오의 3분의 1만 써
셀카·포옹 않고 적당한 거리 두기
유권자에 “뭔가 좀 다른데” 느낌 줘
저학력·저소득층 백인들 지지 견고
공화당 전국위도 “경선 이기면 인정”


 지난 20일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에서 압승한 트럼프의 ‘대세론’을 ‘현실’로 인정한 것이다. 뉴욕타임스 등 미 언론들도 21일 “그동안 ‘트럼프가 고꾸라질 때 누가 대안으로 떠오를까’라 했지만 ‘만약 트럼프가 고꾸라진다면…’으로 표현을 바꿔야 할 때가 됐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12월 공화당은 트럼프가 1위를 차지할 경우를 대비한 ‘중재 전당대회’를 논의하기도 했다. 중재 전당대회는 당 지도부가 대선 후보를 결정하는 제도로 ‘자격 미달’인 후보를 퇴출하기 위한 수단으로도 활용된다.

 대세남 트럼프의 콘크리트 지지층이 꼽는 매력 포인트(강점)는 크게 네 가지로 요약된다.

 
기사 이미지
 첫째는 ‘절묘한 순발력’. 특히 트럼프 주요 지지층인 저학력·저소득층 백인에겐 거의 중독과 같다.

 21일 오후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럼프 유세장 조명이 갑자기 꺼졌다. 시위자에 의한 것이었다. 10초가량 후 다시 조명이 들어오자 트럼프가 갑자기 주먹을 쥐며 격하게 외치기 시작했다. “불 꺼, 불 꺼, 불 꺼.” 유세장의 지지자들도 이를 따라 외쳤다.

 할 수 없이 행사장 조명 담당자가 불을 껐다. 어둠 속에서 트럼프는 다시 외쳤다. “조명을 제대로 하지 못했으니 난 오늘 이 행사장 대여료를 안 낼 것이다. 그럼 다음번에 더 좋은 조명을 쓸 수 있다. 협상이란 이렇게 하는 게다. 이게 바로 내가 대통령이 돼 다른 나라와 협상할 방식이다.” 무역적자·멕시코 등 이민자들로 인해 일자리 위협을 받는 노동자 계층의 폐부를 파고드는 순발력이었다.

 
기사 이미지
 둘째는 ‘돈을 안 쓰고 이기는 법’을 안다는 것.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21일 “트럼프는 선거자금의 룰을 다시 쓰고 있다”고 평가했다.

 미 연방선거위원회가 20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트럼프는 지난달까지 2400만 달러(약 300억원)을 썼다. 같은 당 경쟁자인 마코 루비오 상원의원(7600만 달러·약 937억원)의 3분의 1,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6000만 달러·약 740억원)의 절반도 안 된다.

TV광고에 ▶젭 부시가 8090만 달러(약 1000억원) ▶루비오가 5040만 달러(약 620억원)를 투입할 때 트럼프는 850만 달러(약 105억원)만 썼다.

대신 의도적으로 ‘자극적 발언’을 던지고 거기에 미디어가 달려들게 해 ‘공짜로’ 홍보를 했다. 돈 안 쓰고 짭짤하게 실리를 챙기는 새로운 선거방식을 개척한 것이다.

 
기사 이미지
 셋째는 ‘아우라 만들기’다. 유세가 끝나면 지지자들과 다정다감하게 셀카를 찍고 포옹도 하는 다른 후보와 달리 트럼프는 의도적으로 적당한 거리를 둔다.

악수와 사인에 응하기는 하지만 표정을 잘 풀지 않는다. 의도적으로 경호원들도 많이 배치한다. “공화당의 유약한 리더십에 불만을 갖고 있는 저소득 유권자들로 하여금 ‘트럼프는 뭔가 좀 다른데…’란 느낌을 느끼게 한다”(월스트리트저널)는 전략이다.

 
기사 이미지
 마지막으로 ‘빈 괄호’를 남겨두는 화법.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본인이 최종 해석을 하지 않고 청중과 지지자들이 ‘해석’을 하도록 만드는 설득력 있는 화술이 높은 지지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8월 자신에게 공격적 질문을 한 폭스뉴스의 여성앵커 메긴 켈리를 두고 “그녀의 눈에선 피가 나왔다. 그녀의 ‘다른 어느 곳’에서도 나왔다”고 말하며 생리로 민감해져 그런 것이란 뉘앙스를 지지자들에게 풍겼다.
 
▶관련 기사
① 美 대선판 뒤흔든 70대, 왜 버니 샌더스인가
② 흑인·중장년층, 위기의 클린턴 구한 일등공신
③ 시대를 못 읽었다, 부시 가문의 좌절


하지만 본인은 “코를 뜻한 것”이라고 피해나갈 여지를 만들었다. 베일러대 마틴 메드허스트 교수는 “트럼프의 화술은 청중을 심리적으로 설득하면서 몰두하게 한다”고 분석했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