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추린 뉴스] ‘심야 콜버스’ 이르면 내달부터 운행

이르면 다음달부터 ‘심야 콜버스’가 본격 운영된다. 심야 콜버스는 밤 시간에 승객이 스마트폰앱으로 부르면 가장 가까운 버스정류장에서 승객을 태운 뒤 목적지 인근 정류장에 내려주는 새로운 방식의 교통 서비스다.

요금 1인당 5000원 정액제 유력
밤 10시부터 오전 4시 운행할 듯
가까운 정류장서 태우고 내려줘

 국토교통부는 이번 주 내로 심야 콜버스 영업을 허용하는 내용의 자동차운수법 시행 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심야 콜버스는 11인승 이상 승합차와 버스에 허용되며 영업 시간은 오후 10시부터 이튿날 오전 4시까지가 유력하다.

 심야 콜버스는 신규 사업자는 물론 기존의 버스·택시 사업자에게도 허용된다. 기존 버스 면허업자는 11인승 이상 승합차나 16인승 이상 버스로, 택시 면허업자는 11~13인승 승합차로 심야 콜버스 영업에 참여할 수 있게 된다. 국토부는 지난해 대형택시 규모를 기존 6-10인승에서 13인승까지로 확대했다.

 이용요금은 1인당 5000원씩 정액제로 받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배석주 국토부 대중교통과장은 “지난해 심야 콜버스의 필요성이 제기된 뒤 위법성 여부 등을 검토한 결과 심야시간대 이용자 편의를 높이고 기존 사업자에게도 기회를 제공하며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성시윤 기자 sung.siyoon@jo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