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내부순환로 폐쇄 사태를 시민 안전 개선 계기로

서울 내부순환로 중 성북구 길음램프에서 성동구 성동분기점까지 7.5㎞ 구간이 22일 0시부터 약 한 달 동안 전면 폐쇄에 들어갔다. 하루 약 10만 명이 이용하는 교통 ‘혈맥’이 막힌 것은 정릉천 고가도로 케이블 20개 중 1개가 끊어지고 나머지도 부식되는 등 안전 결함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이미 이날 하루 종일 인근 지역이 혼잡을 겪은 것을 시작으로 임시 보완공사가 진행되는 동안 이 구간이 지나는 서울 동북 지역의 교통 정체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서울시는 케이블 손상이 지난 17일 해빙기 안전 점검에서 드러났다고 밝혔다. 문제점을 미리 찾고 긴급 교통 통제를 결정한 것은 시민 안전을 위한 합리적 판단으로 평가할 수 있다. 하지만 두 달 전인 지난해 12월 정기 점검 때는 멀쩡한 것으로 보고됐던 케이블에서 갑자기 결함이 발견된 것은 석연치 않다. 서울시는 문제의 케이블이 노후화에 따른 부식으로 끊어졌다고 설명한다. 하지만 지난해 12월의 정기점검이 부실했거나 그 사이에 다른 문제가 생겼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거대 교통시설물의 안전에 대해 시민들이 불안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런 시민 불안을 해소하려면 서울시가 내부순환도로 전체 구간을 정밀 조사해 안전을 확인해야 한다. 철제가 들어간 구조물은 온도에 따라 부피나 형태가 변화할 수 있으며, 해빙 과정에서 균열 등 다양한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이에 따라 내부순환로는 물론이고 주요 교량과 터널 등 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교통시설물에 대한 해빙기 안전 점검을 꼼꼼하게 진행해야 한다. 설계와 시공, 유지 보수 전반에 걸쳐 면밀히 살필 필요가 있다. 필요하면 다양한 전문가 집단과 시민대표를 참여시키는 방안도 고려해야 한다. 시민 안전만큼 절실한 행정 과제는 없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시설물 수리·점검 기간 동안 교통 불편을 최소화하는 데도 행정력을 모아야 한다. 이를 위해 서울지방경찰청과 원활한 소통체계를 가동할 필요가 있다. 시민들도 인근에 갈 때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등 성숙한 공동체 정신을 발휘할 때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