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의 데이터 뉴스] 구직자 92% “중소기업 취업 의사 있어”

기사 이미지

경기 침체가 장기화되면서 중소기업에 가고 싶어하는 구직자들이 크게 늘었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구직자 56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91.6%가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는 구직자의 79.4%가 중소기업 취업 의향이 있다고 말한 것에 비해 12.2%포인트가 오른 셈이다.

 응답자들은 중소기업에 취업하려는 이유(복수 응답)로 “취업 성공 확률이 높을 것 같아서”(39.2%)를 가장 많이 골라 취업난을 실감케 했다.

그 뒤로 ▶괜찮은 알짜기업도 많아서(37.4%) ▶적성에 맞으면 규모는 관계없어서(35.3%) ▶대기업 등에 취업이 어려워서(32.4%) 등의 답이 있었다.

입사 지원할 중소기업을 선택하는 기준으로는 연봉(20.3%)이 가장 많았고, 복리후생(15.2%)·성장가능성(14.4%)·안정성(14%) 등이 꼽혔다.

 하지만 구직자들은 중소기업에 지원할 때 애로사항(복수 응답)으로 ▶기업정보 부족(53.2%) ▶지원 후 결과 확인 어려움(42.2%) ▶채용공고 내용 부실(33.8%) 등을 호소했다.

성별이나 나이 때문에 중소기업에서 차별을 받는다는 구직자도 20.2%나 됐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