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입사 희망 외국계 기업 1위는 구글

취준생이 가장 입사하고 싶은 외국계 기업은 구글코리아인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스타벅스코리아 뒤이어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취업준비생 2007명을 대상으로 ‘입사하고 싶은 외국계 기업’을 조사한 결과 구글코리아가 70.9%의 응답률로 1위에 올랐다. 애플코리아(25.9%), 스타벅스커피코리아(16.9%), 나이키스포츠(14.4%), 유한킴벌리(14.0%)가 뒤를 이었다.

 구글은 남녀 별, 전공계열 별 선호도에서도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 구직자의 72.3%가 구글코리아 입사를 희망해 남성(68.5%)에 비해 3.9%포인트 높았다. 업종 별 선호도에 있어서는 남녀에 차이가 있었다.

여성들이 취업하고 싶은 기업 가운데는 로레알코리아(11.4%), 루이비통코리아(11.0%), 코스트코코리아(5.8%) 등 패션·식음료 등 유통 관련 업체가 많았다.

반면 남성은 IT와 자동차 업종 취업을 희망해 BMW코리아(18.1%),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7.1%), 한국마이크로소프트(6.8%) 등이 상위권에 올랐다.

구직자들이 생각하는 외국계 기업의 최대 장점은 ‘다양한 복지제도 지원’(37.2%)이었다. ‘수평적 기업문화’(24.0%)와 ‘해외 근무 기회’(17.4%)도 외국계 기업 입사를 꿈꾸는 주된 이유였다.

허정연 기자 jypow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