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화학, 크라이슬러에도 전기차 배터리 공급

기사 이미지
LG화학이 전세계 전기차용 배터리 업체 중 유일하게 북미 자동차 3사(GM·포드·크라이슬러)에 배터리를 공급하게 됐다.

북미 빅3사에 모두 납품

LG화학은 22일 “크라이슬러가 올해 말부터 양산 예정인 PHEV(플러그인하이브리드) 미니밴인 ‘퍼시피카(Pacifica)’용 배터리를 공급하기로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GM과는 2009년부터, 포드와는 2010년부터 각각 배터리 납품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퍼시피카용 배터리는 전량 LG화학의 미국 미시간주 홀랜드공장에서 생산돼 공급된다. 연산 3만대 규모의 순수 전기차(한 번 충전으로 320㎞ 이상 주행 가능) 배터리 생산 능력을 갖춘 홀랜드공장은 최근 수요량 증가에 맞춰 생산 라인을 3개에서 4개로 늘린 바 있다.

 LG화학 관계자는 “정확한 공급 규모를 밝힐 순 없지만 이번 계약으로 적어도 수천억원 대의 추가 매출을 확보하게 됐다”며 “계약에 따라 크라이슬러와 기술협력도 강화하기로 한 만큼 대규모 추가 수주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LG화학 전지사업본부는 지난해 3조1503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중 전기차 배터리 분야 매출은 약 7000억원 수준이었다. 수주가 꾸준히 늘어남에 따라 LG화학 측은 올해 전기차 배터리 매출로만 1조2000억원 이상을 올린다는 목표다.

LG화학은 북미 자동차 3사 뿐 아니라 전세계 20여 개의 자동차 회사에 전기차용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주요 경쟁사인 일본 파나소닉이 미국 테슬라와의 거래에 집중해왔는데 최근 테슬라가 공급선 다변화 방침을 밝히면서 확장성 측면에서 LG화학이 다소 우위에 있다는 게 중평이다.

 LG화학은 현대·기아차는 물론 유럽의 폴크스바겐과 르노, 아우디 등과 중국의 상해기차, 장성기차, 제일기차 등을 고객사로 두고 있다. 2009년 전기차용 배터리 양산을 시작한 이래 현재까지 총 40만 대의 친환경차(하이브리드·플러그인하이브리드·순수전기차 등)가 LG화학의 배터리를 장착했다.

이웅범(59)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은 “이번 수주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토대를 다시 한 번 확고하게 다지게 됐다”며 “북미 뿐 아니라 유럽과 중국 등 세계 모든 지역에서 수주활동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기 기자 retali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