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촉촉한 연분홍빛 피부 화사하고 생기 넘치는 미인

기사 이미지

올봄 여심을 사로잡을 메이크업 컬러는 색상 전문 기업 팬톤이 2016년 트렌드 컬러로 선정한 ‘로즈 쿼츠’다. 연분홍 계열의 로즈 쿼츠는 화사하면서도 따뜻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파스텔톤이다. 자연스럽게 생기 넘치는 피부를 연출할 수 있다. 로즈 쿼츠 메이크업으로 ‘봄날의 여신’이 되어 보자.

올봄엔 '로즈 쿼츠' 메이크업



피부·볼 > 평소보다 한 톤 밝은 파운데이션
화장 전 스킨케어 단계에서 꼼꼼하게 하지 않으면 화장이 들떠 전체적으로 지저분해 보일 수 있다. 자칫 건조할 수 있는 봄에는 보습력이 뛰어난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손바닥에 조금씩 덜어 비빈 뒤 원을 그리듯 피부에 발라주면 밀착력이 높아져 화장이 잘된다.
  로즈 쿼츠 메이크업의 기본은 화사한 피부를 연출하는 것이다. 평소 사용하는 것보다 한 톤 밝은 파운데이션을 바르거나 얼굴 선을 살려주는 하이라이터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리퀴드 타입의 누드 핑크빛 하이라이터를 이마·볼·코·인중·턱 등에 펴 바르면 얼굴 윤곽을 살리면서 은은하게 빛나는 피부를 연출할 수 있다.
  메이크업 브랜드 나스의 정진권 수석아티스트는 “어두운 핑크 색상의 블러셔를 광대뼈를 감싸듯이 펴 바른 뒤 얼굴선을 따라 브론징 파우더를 발라 음영을 더해주면 자연스러운 얼굴 윤곽을 살릴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핑크 블러셔를 사용할 때는 한 듯 안한 듯 자연스러운 색감을 내야 한다. 나스의 어두운 핑크색 블러셔인 ‘블러쉬 임패션드’는 소녀 같은 자연스러운 혈색을 낼 수 있다. 메이크업 브랜드 에스쁘아의 연한 핑크빛 블러셔 ‘벨라 빔바’를 사용하면 은은하게 생기가 도는 뺨을 표현할 수 있다.
  자연스러운 피부 연출을 위해 리퀴드와 파우더 타입의 블러셔를 함께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리퀴드 타입의 블러셔를 광대뼈부터 사선으로 펴 바른 후 파우더 타입으로 한 번 더 쓸어주며 마무리하면 매끈한 핑크빛 뺨이 완성 된다.

눈 > 연분홍·갈색 섀도에 블랙 마스카라
기본 피부 메이크업이 끝난 뒤엔 로즈 쿼츠 색상을 활용해 매력적인 눈매를 연출할 수 있다. 파스텔톤의 베이지와 장밋빛이 도는 브라운 컬러의 섀도를 사용하면 그윽하면서 세련된 눈매를 표현할 수 있다. 연분홍·연보라 등 다섯 가지 파스텔 색상으로 구성된 랑콤의 섀도 팔레트 ‘드리밍 파리’를 이용하면 봄 느낌이 나는 눈매를 손쉽게 만들 수 있다.
  볼륨 마스카라를 사용해 속눈썹 뿌리부터 끝까지 롤 브러시로 감아 빗는 것처럼 수직 방향으로 쓸어올려 주면 풍성해 보이는 속눈썹을 보여줄 수 있다. 눈매도 더 선명하고 뚜렷하게 보인다. 랑콤의 최희선 수석메이크업아티스트는 “눈두덩이 전체에 연한 핑크나 베이지 섀도를 깔아주고 눈앞과 뒷부분에 갈색 섀도로 음영을 준 뒤 블랙 마스카라를 꼼꼼하게 발라주면 로즈 쿼츠 메이크업에 어울리는 눈매가 완성된다”고 말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일자’ 형태의 자연스러운 눈썹이 유행할 것 같다. 눈썹을 한 올 한 올 살려 자연스럽게 모양을 잡아준 뒤 자신의 머리 색과 어울리는 아이브로 마스카라로 눈썹 머리부터, 꼬리 뒷부분부터 쓸어넘기듯 빗질해 주면 된다.
  유행이라고 하지만 자신의 눈썹 모양과 어울리지 않는데도 무조건 일자로 그리는 것은 피해야 한다. 자신의 눈썹 형태를 최대한 살려 자연스럽게 그려야 한다. 긴 얼굴형이라면 도톰한 일자 눈썹 형태로 그려야 단점을 보완할 수 있고, 둥근 얼굴형은 눈썹 산을 살려 그리면 갸름해 보이는 얼굴을 연출할 수 있다.

입술 > 장밋빛 립스틱에 와인색 덧발라
양 볼에 생기를 더하고 선명한 눈매를 완성했다면 장밋빛 색상의 립스틱으로 로즈 쿼츠 메이크업을 마무리해 보자. 장밋빛이 감도는 립스틱 컬러는 입술을 은은하게 보이게 해 고혹적인 여성미를 풍긴다. 로즈 계열의 립스틱을 손가락으로 누르듯 발라준 뒤 와인 컬러를 덧발라 주면 입술에 혈색이 도는 것을 느낄 수 있다. 피부색보다 한 톤 밝은 핑크 계열의 입술색도 로즈 쿼츠 메이크업과 궁합이 잘 맞는다.
  핑크빛 틴트 제품인 베네피트의 ‘포지틴트’는 입술 안쪽부터 바르면 꽃잎을 베어 문 듯한 사랑스러운 입술을 표현할 수 있다. 메이크업 브랜드 슈에무라는 화사한 로즈 쿼츠 메이크업에 포인트를 줄 수 있는 핑크·로즈·오렌지 계열의 여덟 가지 색상으로 구성된 ‘라끄 슈프림 쉬머’를 내놓았다.
  립스틱 컬러를 선택할 때는 자신의 피부 톤과 그날의 분위기에 어울리는 것을 고르는 게 실패를 줄이는 방법이다. 오렌지 계열 립스틱은 밝은 피부를 더욱 화사하게 해준다. 우리나라 여성 대부분은 노란빛이 도는 피부를 갖고 있어 오렌지 컬러와 조화를 이룬다. 노란 피부에 오렌지 계열의 입술 컬러를 바르면 생기가 돌아 매력적으로 보인다. 베네피트 이기성 메이크업팀장은 “핑크 계열의 립제품은 본래의 입술 색과 합쳐지면 특유의 컬러감을 표현하기 쉽지 않다”며 “파운데이션이나 립 컨실러를 발라 입술 색을 정돈한 뒤 리퀴드 타입의 틴트를 바르면 사랑스러운 핑크빛 입술을 오래 유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글=한진 기자 jinnylamp@joongang.co.kr, 사진=조상희 프리랜서, 촬영 협조=김효경(모델)·윤인영(패션 스타일리스트)·정진권(나스 수석 메이크업 아티스트)·한빛(AHC 헤어디자이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