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2만명 성매매 리스트' 조직 총책 구속

경찰이 22만명의 고객 명단이 담긴 ‘성매매 리스트’ 파일을 만든 서울 강남의 성매매 알선 조직 총책 김모(36)씨와 남성을 유인한 채팅 조직 총책 송모(28)씨를 22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4년 2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5014건의 성매매를 알선해 11억8039만원을 챙긴 혐의(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관한 법률 위반 등)를 받고 있다. 경찰은 성매매 리스트를 분석해 김씨와 송씨 외에도 조직원 55명을 입건했다. 조직원 중엔 성매매 여성 18명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 조직이 인터넷 채팅 사이트 등에서 남성을 유인하는 ‘채팅요원’, 조직원을 모집하고 관리하는 ‘오더장’, 성매매 여성을 성매수 남성에게 데려다주는 ‘운전요원’, 성매매 여성들의 관리를 맡는 ‘박스장’ 등으로 구성돼 있다고 발표했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관계자는 ”성매매 조직을 먼저 수사한 뒤 증거가 확실한 순으로 성매수자들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