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양의 후예 송혜교 "송중기 연기 잘해 자극 받았다"

기사 이미지

태양의 후예 송중기 송혜교 [사진출처: 네이버TV캐스트 KBS2 `태양의 후예 티저` 캡처]

태양의 후예 송혜교 송중기

22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KBS2 드라마 ‘태양의 후예’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태양의 후예’는 ‘우르크’라는 낯선 땅에 파병된 군인과 의사들이 극한 상황 속에서도 사랑하고 연대하며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휴먼멜로드라마다.

송중기는 전역하자마자 군인 역할을 맡은 것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져주셨는데, 정작 저는 그렇게 개의치 않았다. 제가 대본을 병장 진급 2개월 앞두고 봤었는데, 그때 이 대본은 안할 수 없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하며 “유시진이라는 역할은 진중한 면도 있고, 어떻게 보면 가벼운 면도 갖고 있는 친구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작가님, 감독님과 이야기하다 보니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깊이 들어가는 친구더라. 책임감이 강하고 생각이 아름다운 친구인 것 같다”며 자신이 맡은 캐릭터 '유시진' 에 대한 애정을 서슴없이 드러냈다.

송중기와 함께 호흡을 맞춘 송혜교 역시 만족감을 드러냈다. “중기씨와 성격이 비슷한 부분이 많다. 그래서 촬영할 때 서로 배려하면서 촬영했던 것 같고, 중기씨가 워낙 매너가 좋고 배려를 잘 해주셔서 촬영 내내 도움을 받으면서 했다. 위로도 많이 되어 주고 든든한 동생이었다”고 칭찬했고, “기본적으로 연기를 너무 잘하시기 때문에 같이 하면서 자극을 받았던 적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송중기에 대해 “좋은 작품 만나기도 쉽지 않은데, 그 안에서 좋은 배우를 만나서 더 행운이다"라고도 말했다.

한편 100% 사전 제작으로 높은 완성도를 자신하고 있는 '태양의 후예'는 '시크릿가든', '상속자들'의 김은숙 작가와 '여왕의 교실' 김원석 작가, '학교 2013', '드림하이'을 연출한 이응복 감독, '후아유'의 백상훈 감독이 호흡을 맞춘 작품으로, 송중기, 송혜교를 비롯해 진구, 김지원, 온유, 강신일, 이승준, 조재윤, 서정연 등이 출연한다. '태양의 후예'는 오는 2월 24일 밤 10시에 처음으로 방송된다.

태양의 후예 송혜교 송중기
온라인 중앙일보
태양의 후예 송혜교 송중기 [사진출처: 네이버TV캐스트 KBS2 '태양의 후예 티저'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