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복 입은 딸 앞에서 눈물 흘리는 아버지- 육군사관학교 입학식

기사 이미지

생도복을 입은 딸을 본 아버지가 눈물을 닦고 있다.

엊그제까지만 해도 천방지축이라고 생각했던 딸이 사관생도복을 갖춰 입고 의젓하게 거수경례를 하자 아버지는 흐르는 눈물을 감추느라 연신 하늘을 쳐다봤다. 아버지의 눈물을 본 딸도 입을 앙다물고 울음을 참다 끝내 눈물을 흘리며 아버지의 품에 안겼다.
 
기사 이미지

한 생도가 가족들에게 '입학신고'를 하고 있다.

   22일 오전 서울 공릉동 육사 화랑연병장에서 열린 육군사관학교 76기 입학식 및 재학생 진학식이 끝나자 가족들은 제복을 입은 자식의 모습이 반갑고 또 안쓰러운 듯 얼싸안고 떨어질 줄 몰랐다. 신입생도들은 저마다 가족들 앞에서 거수경례를 하며 입학신고를 한번 더 했다.
 
기사 이미지

입학식을 참관하고 있는 학부모와 친지들.

신입생도들이 이동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훈육관이 신입생도의 복장을 고쳐주고 있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이날 정식 사관생도가 된 76기 신입생도 287명(남 256명, 여 28명, 외국군 수탁생도 3명)은 제복과 제식동작이 아직은 익숙하지 않은 듯 오와 열이 삐뚤 빼뚤 조금씩 어긋나기도 했다. 그러나 패기에 넘친 경례구호소리만큼은 연병장이 떠나도록 우렁차 입학식을 참관한 가족들로부터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기사 이미지

신입생도들이 연병장에 도열해 있다.

기사 이미지

한 신입생도가 애국가를 부르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애국가를 부르면서 감격에 겨운 듯 눈물을 흘리는 생도들도 눈에 띄었다.
 

신입생도들이 분열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입학식의 대미를 장식한 분열에서 신입생도들은 총을 든 선배들에 이어 맨 마지막 순서로 힘차게 팔을 흔들며 사열대 앞을 통과해 호국간성의 첫걸음을 뗐다.
 
기사 이미지

입학식을 마친 신입생도들이 기념사진을 찍으며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지난달 25일부터 4주간 화랑기초훈련을 받고 이날 입학식을 마친 신입생도들은 29일부터 신학기 학사 일정을 시작한다.

사진·글=박종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