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농구 2위팀 모비스 양동근, 생애 네번째 MVP

기사 이미지

[사진=프로농구연맹]

지난해 12월말 갑자기 통증이 밀려왔다. 병원에 갔더니 가슴쪽 뼈에 금이 갔다고 했다. 슛을 쏘기 위해 오른팔을 드는 것은 물론 숨 쉬는 것조차 힘들었다. 고참이 흔들리면 팀이 무너진다는 생각에 고통을 견뎌냈다. 자진해 12월31일 KCC전부터 4경기를 참고 뛰었다.

2015-16시즌 프로농구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양동근(35·모비스)이 22일 들려준 이야기다. 올 시즌 정규리그 2위팀 모비스 양동근은 22일 서울 JW매리어트호텔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기자단 MVP 투표 99표 중 49표를 받아 1위팀 KCC의 전태풍(48표)을 단 1표 차로 제쳤다. 2006년·2007년·2015년에 이어 네 번째 MVP를 수상하면서 역대 최다 기록을 이어갔다.

모비스는 올 시즌을 앞두고 원투펀치였던 라틀리프와 문태영을 떠나 보냈다. 외국인 선수 선발에서 20명 중 10순위와 11순위를 뽑았다. 팀원들의 역량이 부족해서 질 것 같은 경기를 단 한 명이 승리로 바꿔놓았다.

양동근은 올 시즌 평균 36분28초를 뛰며 고비 때마다 13.56점을 터트렸다. 어시스트 1위(5.64개)에도 올랐다. 유재학(53) 모비스 감독은 "동근이가 미국프로농구 샌안토니오의 팀 던컨(40)처럼 팀의 심장 같은 역할을 해줬다"고 말했다.

양동근은 김승현(38)과 이상민(43·삼성 감독)처럼 천부적인 재능이 없었다. 고교 시절 키가 1m68cm(현재 1m81cm)에 불과했고, 후배에 밀려 벤치를 지켰다. 피나는 노력으로 2004년 신인드래프트 1순위로 모비스 유니폼을 입었지만, 슈팅가드에서 포인트가드로 전향하면서 '투박한 반쪽짜리 가드'란 비난을 받았다.

유 감독은 "포인트가드는 리딩 뿐만 아니라 리더가 되어야 한다"고 조언해줬다. 양동근은 고시생처럼 유 감독의 지적사항을 방 벽면에 덕지덕지 붙이고 암기했다. 어릴적 온 가족이 단칸방에서 살 만큼 가난했던 그는 절박함과 독기로 농구를 했다. 그리고 자타공인 대한민국 최고의 야전사령관으로 거듭났다.

양동근은 "MVP 수상을 전혀 기대 안했다. 얼떨떨하다. 정규리그 1위를 놓쳐 한게임, 한게임이 생각난다. 저 때문에 진 경기도 많아서 형으로서 미안하다. 1표 차 전태풍 선수에게 미안하기도 하다"면서 "MVP를 네 번이나 받게됐다. 좋은 환경에서 좋은 감독님, 선수들을 만난 난 운이 좋은 선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동근은 "플레이오프는 단기전이다. 팀 분위기가 좌우된다고 생각한다. 작년보다 전력이 약해졌지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감독상과 외국인선수상은 정규리그 1위 KCC의 추승균 감독과 안드레 에밋에게 돌아갔다. 신인선수상은 LG 정성우가 받았다. 베스트5에는 가드 양동근과 에밋, 포워드 함지훈(모비스), 이정현(인삼공사), 길렌워터(LG), 센터 하승진(KCC)이 받았다. 포워드 부문 이정현과 길렌워터는 똑같이 35표씩 받아서 공동수상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