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드 로 "칼레 난민촌 철거 미뤄달라"…컴버배치도 동참

기사 이미지
영국의 유명 배우 주드 로가 프랑스 칼레의 난민촌을 찾아 난민촌 철거를 연기해줄 것을 호소했다.

그는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에게 쓴 공개서한을 이 자리에서 읽기도 했다. 난민 어린이들의 영국 입국을 허용해달라는 내용이다.

2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로는 영화 '셰익스피어 인 러브'의 극작가 톰 스토파드 등 방송·영화계 인사들과 함께 칼레 난민촌의 철거 연기를 촉구하는 행사에 참여했다.

그는 영불해협과 접한 프랑스 서북부 칼레에 위치한 '정글'이라고 불리는 난민촌을 찾아 아이들을 격려했다.
기사 이미지
그는 이 자리에서 "프랑스 정부가 난민촌 어린이들에 대한 보호 시설을 보장하기 전까지 철거를 미뤄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아이들을 돌보는 것은 인간으로서 우리의 책무이고 칼레 난민촌의 아이들은 우리를 필요로 한다"고 말했다. 그는 캐머런 영국 총리 앞으로 쓴 편지를 읽으며 '영국에 친척이 있는 난민 어린이들의 영국 입국을 허용해 달라'고 말했다.

이 편지에는 10만명 이상의 유명인들이 동참했다. 영국 드라마 '셜록'에서 열연한 베네딕트 컴버배치를 비롯해, 영화 '킹스맨' 등에 출연한 콜린 퍼스, 팀 버튼 감독의 아내이자 영화 ‘레미제라블’에서 강렬한 조연을 연기했던 헬레나 본햄 카터, 미국 드라마 'X파일'의 스타 질리언 앤더슨 등이다.

‘정글’에는 북아프리카, 중동, 아프가니스탄에서 건너온 난민 4000명이 거주하고 있다. 난민 중 약 450명이 10대 청소년으로 부모와 떨어져 살고 있는 형편이다.

지난달 프랑스 정부는 불도저 등을 동원해 난민촌 일부를 철거했다. 이는 난민촌을 없애기 위한 수순으로 여겨지고 있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