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짜사나이 '향년' 주민번호 공개, 일본 군가 이어 자막실수까지…제작진"명백한 실수"

진짜사나이 향년 
기사 이미지

진짜 사나이 향년(사진=MBC `진짜사나이` 방송화면 캡쳐)

MBC '일밤-진짜사나이‘ 제작진이 자막 ’향년‘ 자막실수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 입장을 밝혔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일밤-진짜사나이’ 여군특짐4에서는 김성은·김영희·공현주·이채영·차오루·전효성·나나·다현 등 8명의 여자 연예인들이 국군 의무학교에 들어가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걸그룹 트와이스의 다현이 교육생 신상명세서를 쓰는 장면에 ‘1998년생! 향년 19세’라는 자막이 나왔다. 다현이 여군특집 최연소 지원자임을 강조하기 위해 넣은 자막이었으나 단어 사용에 오류가 있었다.
 
향년(享年)은 한평생 살아 누린 나이라는 뜻으로 죽은 사람의 나이를 말하는 단어이다. ‘향년 ~세의 나이로 사망’과 같은 경우에 쓰인다. 제작진은 스무살을 전후한 여성의 나이를 뜻하는 ‘방년‘(芳年)을 잘못 사용했던 것이다.
 
이에 ‘진짜사나이’ 김민종 PD는 22일 "명백한 제작진의 실수"라며 "연출자로서 꼼꼼히 체크를 못했다.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자막을 제작하던 스태프가 '방년'을 잠시 헷갈려 '향년'으로 잘못 쓴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김PD는 “앞으로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며 거듭 사과했다.
 
한편 진짜사나이는 과거에도 잦은 논란으로 구설수에 오른바 있다.
 
기사 이미지

진짜 사나이 향년(사진=MBC `진짜사나이` 방송화면 캡쳐)

여군특집 3기 방송에서는 남자 교관의 엉덩이를 ‘화난 엉덩이’라고 묘사하며 웃음거리로 삼아 성추행 논란은 일으킨 바 있다. 또한 출연자의 주민등록 번호를 여과 없이 노출시키거나 내레이션 방송 음악으로 일본 군가인 ‘군함행진곡’을 틀어놓은 적도 있었다.
기사 이미지

진짜 사나이 향년(사진=MBC `진짜사나이` 방송화면 캡쳐)

 온라인 중앙일보

진짜사나이 향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