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정부 "일체의 도발 중단하라"

일본 정부가 22일 시마네현의 ‘다케시마(竹島, 독도의 일본명)의 날’ 행사에 사카이 야스유키(酒井庸行) 내각부 정무관(차관급)을 참석시킨 데 대해 정부가 “일체의 도발을 중단하라”고 비판했다.

외교부 조준혁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작년 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한·일 간 합의를 계기로 새로운 양국관계를 열어가기 위해 노력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오늘 지방 정부의 소위 ‘독도의 날’ 행사에 중앙정부 고위급 인사를 또 다시 참석시킨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재발 방지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행사에 4년째 차관급 인사를 보내고 있다.

조 대변인은 또 “정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해 일본 정부가 일체의 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일본 제국주의 침탈의 역사를 겸허히 직시하는 모습을 보여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상덕 외교부 동북아국장은 이날 오후 스즈키 히데오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불러 항의했다. 이 국장은 이날 행사를 비롯, 일체의 부당한 독도 영유권 주장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