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양의 후예’ 온유 “송혜교와 호칭? 처음에는 선배님, 나중에는 누나”

기사 이미지

‘태양의 후예’ 온유가 송혜교와 함께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2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 제작발표회에는 김은숙 작가, 김원석 작가, 이응복 감독, 배우 송중기, 송혜교, 진구, 김지원, 온유가 참석했다.

온유는 첫 정극에 도전한 소감에 대해 “첫 작품인 만큼 열심히 해야겠다고 막연히 생각했고, 선배들이 잘 챙겨주시고 분위기가 좋아서 부담감이 없었다”고 전했다.

온유는 극 중 온실 속에서 곱게 자란 명문가 막내 도련님 흉부외과 1년차 레지던트 이치훈 역을 맡았다.

송혜교와의 연기 호흡에 대해 온유는 “혜교 누나가 처음부터 편한 분위기를 만들어주고 제가 연기에 몰입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 줬다. 처음에는 선배님이라고 호칭을 불렀지만 나중에는 누나로 호칭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태양의 후예’는 낯선 땅 극한의 환경 속에서 사랑과 성공을 꿈꾸는 젊은 군인과 의사들을 통해 삶의 가치를 담아낸 블록버스터급 휴먼 멜로 드라마다. ‘태양의 후예’는 최초로 한중 동시방영 된다. 24일 첫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