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요크셔테리어의 성격', 개가 고양이보다 주인 더 사랑해

기사 이미지
고양이보다 개가 주인 더 사랑 [사진출처:픽사베이]
 
요크셔테리어의 성격

요크셔테리어의 성격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과거 한 실험에서 밝혀진 개가 고양이보다 주인을 더 사랑한다는 연구 결과도 재조명받고 있다.

사랑을 수치로 측정할수 있는가? 일부 과학자들은 어쩌면 그럴지도 모른다고 대답한다. 뇌에서 분비되는 호르몬 '옥시토신' 을 활용하면 가능하다는 것이다.

옥시토신은 뇌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의 일종으로 사랑, 부부애, 모성본능을 촉진하는 것으로 밝혀져 '사랑의 호르몬' 으로도 불리기도 한다.

최근 영국 BBC는 이 '옥시토신'을 활용하여 개와 고양이를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 'Cats vs Dogs' 에서 흥미로운 실험을 진행했다.

주제는 '과연 개와 고양이 중 주인을 더 사랑하는 동물은 무엇인가'로, 이를 과학적으로 증명하기 위해 BBC에서는 옥시토신 수치를 측정했다.

이에 미국의 신경과학자 폴 재크 박사는 10마리의 개와 주인, 10마리의 고양이와 주인을 10분 간 함께 놀도록 하고 그 전과 후 타액을 채취해 옥시토신 수치를 비교했다.

개의 경우 주인과 함께 한 후 옥시토신 수치가 57.2% 증가했으나, 고양이는 12% 늘어나는데 그쳤다. 재크 박사는 "개 또한 사람못지 않은 양의 옥시토신을 분비한다는 사실에 놀랐다"면서 "실험 결과만 놓고 보자면 개가 고양이보다 주인을 5배 사랑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재크 박사는 "사람의 경우 배우자 혹은 자녀와 함께 할 때 옥시토신 수치가 40~60% 상승한다" 며 "어쩌면 개가 주인을 사랑하는 마음이 사람들이 서로 사랑하는 것보다 더 클 지도 모른다" 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재크 박사는 "사실은 고양이가 옥시토신을 분비한다는 것도 놀라운 발견이다. 최소한 고양이도 주인과의 유대감을 느끼고 있다는 것' 이라며 설명을 마쳤다.
 
요크셔테리어의 성격
온라인 중앙일보
요크셔테리어의 성격 [사진출처:픽사베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