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파트 발코니에서 대마 재배한 외국인 대학교수 등 무더기 적발

기사 이미지
아파트 발코니에서 대마를 재배해 상습흡연한 외국인 대학교수와 필로폰을 투약하고 스와핑을 한 마약사범 등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부산경찰청 마약수사대는 22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대구의 한 사립대 교수 A씨(47) 등 42명을 붙잡아 27명을 구속하고 1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캐나다 국적인 A씨는 2010년 8월 태국에서 구입한 대마씨를 김해국제공항을 통해 국내에 들여와 자신의 아파트 발코니에서 재배하고, 말린 대마초를 상습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대마재배를 위해 발코니에 전열기·반사판·환풍장치까지 갖춘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최근 대학에서 해임됐다.

이번에 적발된 마약사범 중 일부는 필로폰을 투약한 상태에서 채팅 앱으로 만난 남녀와 스와핑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관계자는 “스와핑한 남녀들은 성적 쾌감을 높이려고 필로폰을 투약했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지난해 10월부터 최근까지 마약사범 집중 수사를 벌여 이들 42명을 검거했다. 경찰은 이들로부터 필로폰 59.31g(시가 2억원)과 대마초 7.59g, 마약판매대금 1825만원을 압수했다.

부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