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어' 놓친 이수민 "우승하기 정말 어렵네요"

우승하기 정말 어렵네요."

기사 이미지

메이뱅크 챔피언십 말레이시아 최종 라운드 18번 홀에서 회심의 파 퍼트를 놓치고 아쉬워하는 이수민. [골프파일]

유러피언투어 겸 아시안투어로 치러진 메이뱅크 챔피언십 말레이시아에서 다잡았던 우승컵을 놓친 이수민(23·CJ오쇼핑)은 전화기 너머로 긴 탄식을 뱉어냈다.

한국의 차세대 기대주로 불린 이수민은 이번 대회에서 큰 일을 낼 뻔 했다. 최종 라운드를 3타 차 선두로 출발했고 줄곧 선두를 유지했다. 그러나 마지막 세 홀에서 더블보기 2개가 나오면서 4타를 잃고 우승컵을 놓쳤다. 3라운드까지 3퍼트를 1개도 하지 않을 정도로 코스를 잘 요리했지만 최종 라운드에서 3개의 3퍼트를 하는 등 중압감을 이겨내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파5 15번 홀에서 버디 퍼트를 놓쳤던 게 화근이었다. 2타 차 선두를 달렸던 이수민은 어프로치 샷을 잘해 3m 내 거리에서 버디 기회를 잡았다. 성공하면 3타 차로 달아나 승부에 쐐기를 박을 수 있었던 중요한 퍼트였다. 하지만 퍼트가 홀컵을 살짝 빗겨나갔고, 이수민은 고개를 갸우뚱거렸다. 일순간 표정도 일그러졌다.

퍼트의 아쉬움을 떨치지 못한 채 16번 홀 티 박스에 섰던 것은 티샷 실수로 이어졌다. 드라이버가 아닌 우드로 샷을 했지만 왼쪽으로 크게 감겨 러프에 들어갔다. 큰 나무들이 앞을 가려 레이업을 해야 했다. 세 번째 샷은 그린 가장자리에 떨어지며 짧았다. 10m 거리의 파 퍼트는 홀에 1m 가량 미치지 못했고, 라인을 너무 많이 감안한 보기 퍼트도 홀을 외면했다. 정말 뼈아픈 더블보기였다.

반면 우승 경쟁자 마커스 프레이저(호주)는 같은 홀에서 똑같이 그린을 놓쳤지만 까다로운 3m 파 퍼트를 성공시켰다. 15언더파 공동 선두였던 17번 홀에서도 그린을 놓친 뒤 칩샷을 절묘하게 홀에 붙여 위기에서 벗어났다. 베테랑 프레이저의 안정된 경기력이 이수민을 더 흔들리게 하는 상황이 이어졌다.

운명의 18번 홀에서 이수민은 드라이버로 과감하게 공략했다. 프레이저보다 20야드 이상 더 날아간 비교적 잘 맞은 샷이었지만 페어웨이 왼쪽으로 살짝 벗어났다. 그렇지만 운이 따르지 않았다. 길지 않은 러프였지만 볼이 완전히 잠겼다. 한 클럽을 짧게 잡고 공략했지만 세컨드 샷은 정확하게 임팩트 되지 않았고, 그린에 미치지 못했다. 그린 주변에서 시도한 칩샷도 홀을 많이 지나갔다.

이수민은 또 다시 10m 거리에서 부담스러운 파 퍼트를 해야 했다. 이번에는 과감하게 홀을 지나치는 퍼트를 했지만 야속하게도 볼은 홀을 살짝 빗겨 나갔다. 반면 비슷한 곳에 볼이 떨어졌던 프레이저는 6m 거리에서 파 퍼트를 성공시켰다. 먼저 퍼트를 시도한 이수민이 프레이저에게 선생님 역할을 했다. 결국 평정심을 잃은 이수민은 또 다시 1m 보기 퍼트를 놓쳐 두 번째 더블보기를 적어냈다.

이수민은 “이번 주는 내 골프 인생에서 정말 멋진 한 주였다. 실망스럽기도 하지만 아직은 많이 부족하다는 것을 느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그는 “16~18번은 어려운 홀이다. 16번 홀에서 생각이 너무 많아 스윙이 억제됐고 티샷 미스가 나왔다. 그린 위에서도 마지막 날 짧은 퍼트를 놓치다 보니 막판에 부담이 됐다. 짧은 퍼트를 몇 번 놓친 것이 패인”이라고 덧붙였다.

비록 우승은 놓쳤지만 이수민은 더 없이 좋은 경험을 쌓았다. 그는 “이번 경기를 통해 그동안 받아 보지 못했던 압박감을 배웠다. 이런 경험을 하고 느낌도 알았으니 앞으로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수민은 최근 3개 대회에서 톱10에 모두 진입하는 등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올 시즌 첫 유러피언투어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이수민은 상금 3억1400만원을 획득하며 레이스 투 두바이 랭킹 17위로 껑충 뛰어 올랐다.

우승을 놓쳐 유러피언투어 직행 티켓도 날려보냈지만 남은 유러피언투어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면 레이스 투 두바이 랭킹 110위 안에 들어 시드를 확보할 수 있다.

이수민은 쉴 겨를도 없이 22일 곧장 호주로 떠났다. 25일부터 열리는 유러피언투어 퍼스 인터내셔널에 참가하기 위해서다. 싱가포르 대회부터 5주 연속 강행군이다.

그는 “아직 우승할 수 있는 많은 대회가 남아 있다. 최근 세 개 대회에서 모두 톱10에 들어갔다. 퍼스 대회를 잘 마무리하고 한국으로 돌아가겠다”며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JTBC골프에서 유러피언투어 퍼스 인터내셔널을 25일 오후 7시부터 위성중계한다.

김두용 기자 enjoygolf@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