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양이말 할 수 있어요" '동물농장' 선우선, 고양이 10마리와 대화하며 애정 과시

기사 이미지

동물농장 선우선 고양이 [사진출처: SBS `TV 동물농장` 캡처

 
동물농장 선우선 고양이

'동물농장' 에 출연한 배우 선우선이 남다른 고양이 사랑을 공개해 화제가 됐다.

21일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이하 '동물농장')' 753회에서는 배우 선우선과 고양이 열 마리, 그리고 선우선의 어머니 박선영 씨가 출연했다.

이날 선우선은 고양이 10마리를 기르느라 바쁜 주인으로 등장해 관심을 끌었다. 박선영 씨는 그런 딸을 보며 "하루 종일 고양이 돌보느라 바쁘다. 저정도면 병"이라고 하소연했다.

선우선은 "위 위 위 위"하는 독특한 소리로 고양이를 부르며 "고양이들의 어미인 블랑쳇이 위 위 하는 소리로 새끼들을 안전한 곳으로 모는 곳을 보고 배웠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제작진은 "보통은 고양이에게 말을 가르치는데 선우선씨는 고양이의 말을 배우는 것 같다"고 했고, 이에 선우선은 "얘기를 많이 해줘야 한다. 고양이도 다 알아들을 수 있다" 라며 고양이와 계속 대화를 나눴다.

또 선우선은 어미 블랑쳇부터 꼬맹이, 러블리, 청정이, 정원이, 오르리 등 고양이들을 차례로 소개하며 고양이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선우선의 배우로서의 모습과는 다른 10마리 고양이 가족의 엄마로서 소탈한 모습이 눈길을 모았다.

동물농장 선우선 고양이
온라인 중앙일보
동물농장 선우선 고양이 [사진출처: SBS 'TV 동물농장'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