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TX에 밀려…김포~광주 하늘길 닫힌다

김포~광주 하늘길이 닫힌다.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이 해당 항공 노선 폐쇄를 추진 중인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광역시급 지방 항공 노선이 문을 닫는 건 2007년 김포~대구 노선 폐쇄 이후 9년 만이다.

대한항공·아시아나 적자 쌓여

 하루 2회 김포~광주 노선을 운항 중인 대한항공은 다음달 노선 폐쇄를 목표로 지난 18일 국토교통부와 협의를 시작했다. 앞서 대한항공은 광주시와 노선 폐쇄와 관련한 협의를 마쳤다. 하루 3회 운항하는 아시아나도 광주시와 노선 폐쇄를 협의 중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김포~광주 노선 폐쇄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역 주민 반발에도 불구하고 대형 항공사가 노선 폐쇄를 밀어붙이는 건 운영 적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면서다. 김포~광주 노선의 경우 서해안고속도로가 뚫리고 KTX 호남선까지 개통하면서 탑승객이 확 줄었다.

▶관련기사 [단독] 김포~제주노선 빼곤 적자 “빈 비행기로 운행하기도”


대한항공 관계자는 “수익성만 따지면 당장 대부분의 지방 노선을 정리해야 한다. 하지만 지역 주민이 반발하는 게 부담”이라고 말했다.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