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젭 부시, 자신이 키운 ‘호랑이’ 루비오에게도 밀려 눈물

기사 이미지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가 20일(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 공화당 프라이머리 결과가 발표된 뒤 경선 포기를 선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멕시코 출신의 부인 콜룸바. 부시는 형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과 어머니 바버라의 지원에도 이번 프라이머리에서 득표율 7.8%로 4위에 그쳤다. [컬럼비아 AP=뉴시스]

 
기사 이미지

마코 루비오

미국 공화당의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이 치러진 20일(현지시간)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와 마코 루비오 상원의원의 운명이 엇갈렸다.

1998년 신인때부터 물심양면 지원
히스패닉 등 지지층 겹쳐 표 이탈
착한 이미지, 트럼프 공세에 치여
“응원해준 부모님·형에게 감사”

정치 초년생 루비오를 후원하는 멘토 역할을 하며 그를 키웠던 부시는 “(경선이 진행됐던) 아이오와·뉴햄프셔·사우스캐롤라이나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하차를 선언했다.

부시는 이날 사퇴 연설에서 부시 가문의 명성에 누를 끼친 것이 부담인 듯 “끝까지 응원해준 부모님과 형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날 22.5%를 득표해 도널드 트럼프에 이어 2위에 오른 루비오는 “이 나라는 21세기로 이끌 차세대 보수주의자를 맞을 준비가 됐다”고 자신감을 토해냈다. 이로써 ‘대통령 집안 부시’는 사라지고 바텐더 아버지, 청소원 어머니를 둔 이민 2세대 루비오의 도전은 탄력을 받게 됐다.

 부시와 루비오는 1998년 인연을 맺었다. 당시 플로리다의 한 소도시 관리위원에 출마해 정치에 입문한 루비오에게 전직 대통령의 아들인 부시가 50달러(현재 환율 6만2000원)의 후원금 수표를 보냈다.

루비오는 이를 친구들에게 보여주며 자랑했다. 루비오가 2000년 플로리다주의 주 하원의원으로 입성해 주지사가 된 부시와 규제 완화 입법을 주도했다. 부시는 2005년 주 의회를 찾아 주 하원의장에 선출된 루비오에게 장식용 검을 선사하기도 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부시는 2010년 루비오가 연방 상원의원에 도전하자 지지 성명을 내 “워싱턴 정치는 망가졌고 루비오는 경주에 뛰어든 후보 중 이를 고쳐낼 유일한 후보”라고 극찬했다. 부시의 성명은 6년 후 현실이 됐다.

 부시는 2014년 12월 출마 의사를 밝힐 때만 해도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맞붙을 공화당의 기대주였다.

하지만 너무 착한 이미지로 존 매케인(공화당) 상원의원으로부터 “부시 집안에 걸맞은 기대치에 부응하지 못한다”는 얘기를 들었다.

막말 마케팅으로 일어선 트럼프의 공세에도 대항하지 못했다. 그사이 루비오는 트럼프와 맞대결을 피한 채 3등 전략을 고수하며 ‘잠룡’의 위상을 굳혀 나갔다.

 이는 루비오와 지지층이 겹치는 부시에겐 표의 이탈로 이어졌다. 두 사람은 모두 플로리다주가 정치적 기반인 데다 멕시코 출신 아내를 둔 부시나 중남미 이민자 2세인 루비오 모두 히스패닉 표를 잡을 수 있다는 점에서 닮은꼴이다. 공화당 주류가 미는 후보라는 점도 공통점이다.

 사우스캐롤라이나 유세에서 두 사람의 처지는 극명하게 드러났다. 부시가 걷기조차 어려운 91세의 노모 바버라와 동행하는 사이 루비오는 니키 헤일리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 팀 스캇 상원의원, 트레이 가우디 하원의원 등 이 지역의 정치인들을 유세장에 모아 세를 과시했다.

루비오는 부시의 하차에 “부시는 너무나 자랑스러워할 게 많은 분”이라며 “이 나라를 위한 그의 봉사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폴리티코는 “부시에게 루비오를 지원하라는 압박이 가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부시는 자신이 키운 루비오라는 호랑이에게 밀려 대선전에서 쓸쓸히 눈물을 보이며 퇴장하게 됐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