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흑인·중장년층, 위기의 클린턴 구한 일등공신

기사 이미지

민주당 대선 경선주자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남편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과 함께 20일(현지시간)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지지자들에게 반가움을 표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날 공화당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에서 승리한 도널드 트럼프가 스파턴버그에서 연설하는 모습. [AP=뉴시스]


24년간 다져놓은 ‘클린턴가의 네바다 방화벽’이 ‘샌더스 열풍’을 잠재웠다.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남편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경선에 나섰던 1992년부터 네바다는 ‘클린턴 가문의 나라’(CNN)였다.

1992년부터 클린턴가 강세 지역
불법이민 추방 유예 정책 주효
인구 41% 소수인종표 56% 얻어
5.5%P차로 샌더스 돌풍 잠재워
“원하는 미래 손에 잡힐 듯” 눈물


‘오바마 열풍’이 불던 2008년에도 네바다는 클린턴을 택했다. 이번에도 네바다의 소수 인종 유권자는 ‘샌더스 열풍’으로 곤경에 처한 클린턴에게 구원의 손길을 보냈다.

 “무섭게 불고 있는 ‘샌더스 열풍’이 클린턴의 아성 서부 지역으로 번지면 게임은 역전된다”(US투데이)는 위기의식 속에 얻어낸 이번 승리는 클린턴에게 구사일생과 같았다.

불과 4개월 전 네바다에 사무실을 낸 샌더스에게 패배할 경우 클린턴으로선 자존심은 둘째 치고 조직과 자금이 걷잡을 수 없이 무너질 수 있는 위기 상황이었다.

 
기사 이미지
 이날 승리로 클린턴은 오는 27일 사우스캐롤라이나, 다음달 1일 ‘수퍼 화요일’(11개 주 동시 경선)로 여세를 몰아갈 계기를 마련했다. 샌더스도 기세가 주춤해지긴 했지만 5주 전만 해도 25%포인트로 뒤지던 격차를 5%포인트 내외로 줄이며 저력을 보였다.

 이날 승리가 확정된 뒤 축하 연설에 나선 클린턴은 감격한 듯 눈가에 눈물까지 보였다. 그는 “어떤 이는 (우리가 지는 것 아니냐고) 의심했다. 하지만 우리는 서로를 결코 의심하지 않았다. 그리고 승리했다”고 주먹을 쥐어 보였다. 또 “우리가 원하는 미래가 이제 바로 우리 손에 잡힐 듯하다”며 네바다 승리로 ‘대세’를 굳혔다는 자신감도 보였다.

 이날 클린턴 승리의 일등공신은 ‘흑인’과 ‘45세 이상 중년·고령자’였다. 백인(인구의 59%)은 샌더스와 클린턴에게 비슷하게 표를 줬지만 히스패닉·흑인·아시아계 등 비(非)백인(41%)이 클린턴에게 56%를 줘 샌더스(42%)를 물리치는 데 기여했다.

470만 명의 불법 이민자에 대한 추방을 유예하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행정명령을 지지하고 지난주 연방의회 흑인 의원들의 지지 선언을 이끌어낸 것이 주효했다. 연령별로는 18~45세의 젊은 층에선 클린턴이 샌더스에게 크게 뒤졌지만 45세 이상에서는 74%의 몰표를 받았다.

 워싱턴포스트는 “지난해 4월부터 네바다 내 1000곳 이상에 거점을 마련하고 7000여 명의 자원봉사자를 통해 꾸준히 바닥을 다져온 게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관련 기사 달라진 클린턴, 110억 쏟아붓고 ‘I’아닌 ‘We’ 겸손 모드

CNN은 “샌더스가 개인 기부자로부터 모은 후원금을 무기로 네바다에 이달 11일까지만 클린턴의 두 배에 달하는 TV광고를 쏟아붓자 위기를 느낀 클린턴이 막판 일주일 동안 184만 달러(약 22억원)를 TV광고에 긴급 투입했다. 클린턴이 막판 이틀 동안 라스베이거스 내 거의 모든 카지노를 돌며 발로 뛴 게 효과를 봤다”고 진단했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