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의 데이터 뉴스] 가장 흔한 치킨집은 비비큐, 장사 잘 되는 곳은 교촌

기사 이미지

전국에서 가장 흔한 치킨집은 비비큐(BBQ)였다.

공정거래위원회 산하 한국공정거래조정원은 15개 치킨 프랜차이즈의 비교 정보를 21일 공개했다.

2014년 가맹점 수로 비비큐(1684개)가 1위, 2위 페리카나(1235개), 3위 네네치킨(1128개) 순이었다.

교촌치킨은 점포 수로 4위(965개)지만 점포당 매출액은 가장 높았다. 2010~2014년 연평균 매출이 3억1336만원으로 집계됐다.

2위는 비비큐(2억7740만원), 3위는 호식이두마리치킨(2억3216만원)이었다. 가맹본부 부채비율 등을 따졌을 때 재무 상태가 가장 탄탄한 회사는 네네치킨이었 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