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 모두 외로워…" '무한도전' 하상욱의 눈물에 제작진도 감동의 도가니

기사 이미지

무한도전 하상욱 [사진출처:MBC`무한도전`캡처]


무한도전 하상욱

'무한도전'에 시인 하상욱이 출연해 화제가 되고 있다.

20일 방송된 '무한도전 못친소 페스티벌 2'에는 하상욱이 모든 메이크업을 지운 채 촬영에 임했다. 하상욱은 시작부터 메이크업 전후가 가장 다른 모습을 보이면서 다른 방송인들에 뒤지지 않는 비주얼과 예능감을 선보였다. 방송 후반에 이르자 하상욱은 갑자기 눈물을 보였다.

그는 "회사를 다니다 그만두고 여기저기 다녔다. 하루도 마음이 편하지 않더라."라며 "시인이 되고 맨날 꾸미고 살다가 오늘 여기에 나오니 첫 휴가를 받은거 같다" 며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이에 멤버들은 당황하면서 상욱에게 달려갔다. 유재석은 "우리 페스티벌이 이렇게까지…" 라며 "우리 모두 외로운 사람들이다" 라는 말로 감동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에 조세호도 "난 누가 울면 함께 운다" 며 눈물을 흘렸고, 이를 지켜보던 촬영 스태프들도 눈물을 흘리고 다른 멤버들까지 눈시울이 촉촉해지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후 인터뷰에서 하상욱은 "회사를 그만두고 몸은 자유로웠지만 홀가분한 적이 한 번도 없었다. 계속해서 글을 써야 하지 않을까 하는 부담감이 있었다" 라고 밝혔고, 무한도전 멤버들은 "화장은 지웠지만 추억은 쓰여졌다" 는 그의 시 구절을 언급했다.

무한도전 하상욱
온라인 중앙일보
무한도전 하상욱 [사진출처:MBC'무한도전'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