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연재도 값진 은메달

기사 이미지
손연재(22·연세대·사진)가 21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드루즈바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린 2016 리듬체조 모스크바 그랑프리에서 합계 72.964점(후프18.066점, 볼18.366점, 곤봉18.366점, 리본18.166점)으로 알렉산드라 솔다토바(18·러시아·74.066점)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모스크바 그랑프리 개인 최고점

손연재가 기록한 72.964점은 지난해 8월 소피아 월드컵에서 기록한 72.800점을 넘어서는 개인 최고점수다.

종목별 결선에서는 후프 은메달, 볼·리본 동메달을 땄다. 러시아체조연맹이 주관하는 모스크바 그랑프리는 국가당 출전 선수 수를 제한하지 않는다. 그래서 리듬체조 강국 러시아 선수들이 대거 참여한다.

손연재는 2011년부터 지난해를 제외하고 이 대회에 매년 출전했는데 개인종합 메달을 딴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8월 리우 올림픽에서 메달을 놓고 경쟁하는 마르가리타 마문(21·러시아)이 4위, 멜리티나 스타니우타(23·벨라루스)는 5위를 차지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