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양 하이라이트] 오목교 휴엔하임

기사 이미지
서울 강남에 뒤이어 교육환경이 뛰어나 학군수요가 많은 목동에 역세권 아파트가 들어선다. 서울 양천구 목1동 지하철 5호선 오목교 인근에 오목교 휴엔하임(조감도) 지역주택조합 아파트가 조합원을 모집하고 있다. 지상 최고 37층의 주상복합 3개 동 규모다. 전용면적 59㎡형 342가구, 84㎡형 382가구 등 724가구다. 모두 주택수요층이 두터운 중소형 주택형으로 구성된다.

단지 앞에 목동 학원가…여의도 10분 거리

 이 아파트는 오목교역과 바로 연결돼 지하철 이용이 편리하다. 지하철 5호선은 김포공항에서 목동·여의도를 지나 광화문 등 강북 도심으로 연결된다. 서부간선도로·올림픽대로도 이용할 수 있다. 올림픽대로로 여의도까지 10분대에 갈 수 있다.

 단지 주변에 대규모 학원가가 형성돼 있다. 목동에서 이름 있는 목동초·중, 목운초·중, 한가람고, 양정고, 진명여고가 가까이 있다.

 분양 관계자는 “목동에서 자녀를 공부시키려는 학부모와 역세권이어서 여의도·종로 등으로 출퇴근하는 직장인의 관심이 높다”고 말했다. 임대수요가 많아 전세나 월세로 임대수익을 기대할 수도 있다.

 주변 생활여건이 편리하다. 현대백화점·이마트·홈플러스·코스트코 등과 이대부속 목동병원, 목동 홍익병원이 인근에 있다. 중앙공원과 한강·안양천에 휴식공간이 많다. 목동야구장·목동아이스링크·고척돔야구장이 가깝다. 이 아파트는 동 사이를 연결해 설치하는 스카이브리지에 커뮤니티공간을 들인다. 이곳에서 한강 등을 보면서 여가를 즐길 수 있다.

 지역주택조합아파트여서 분양가가 주변 시세보다 15~20% 저렴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행사 없이 조합원이 직접 토지를 매입해 건설사와 시공계약을 맺어 아파트를 짓는 ‘공동구매’ 방식이어서다.

 조합원이 되는 데 청약통장이 필요 없다. 서울·인천·경기도에 6개월 이상 거주한 무주택자이거나 전용면적 85m²이하 주택 한 채 소유자면 된다. 문의 02-6093-1000.  

안장원 기자 ahnj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