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세대학교] 새로운 경영 모티브·영감 제공하기 위해 기획

기사 이미지

‘연세 굿모닝 CEO 포럼’은 조찬을 겸해 아침시간에 운영한다. 운영 방식은 다른 최고위 과정과 동일하다. 사진은 글로벌교육원의 해외네트워크를 통해 해외연수로 진행되는 글로벌 CEO 포럼 중 중국 북경 포럼 장면. [사진 연세대 글로벌교육원


기사 이미지
연세대학교 글로벌교육원의 ‘연세 굿모닝 CEO 포럼(Good morning CEO Forum, YGCF)’은 경영자들에게 새로운 경영의 모티브와 영감을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조찬을 겸해 아침 시간에 운영함으로써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시킬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운영은 최고위 과정의 고유한 방식을 고스란히 따른다.

 주요 커리큘럼은 ▶변화혁신(Change & Innovation) ▶CEO리더십(CEO Leadership) ▶미래기술(Future Technology) ▶경영전략(Business Strategy) ▶인문교양(Humanities & Liberal arts) ▶글로벌 CEO포럼(Global CEO Forum) 등 6개 모듈로 돼 있다.

 연세대 글로벌교육원에서 운영하는 최고위 과정의 장점 중 하나는 과정 운영 중 2회(중국 항주, 일본 다카마쓰) 해외연수로 진행되는 글로벌 CEO 포럼에서 찾을 수 있다. 글로벌교육원의 해외 네트워크를 통해 초우량 기업을 벤치마킹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현지에서 CEO포럼을 개최한다.

 과정 참가자들은 연세대 병원 이용 시 진료비 감면, 전문 교수진과의 네트워킹 기회, 연세대 정기간행물 및 연구시설과 도서관 이용 등의 혜택을 받는다.

 
기사 이미지

정승화 원장

 교육 기간은 1년 과정(3~12월)이며, 매주 수요일 오전 6시50분부터 8시50분까지 조찬을 겸해 서울 논현동에 있는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진행된다. 이번 1기는 선착순으로 60명을 모집하며, 원서는 다음달 16일까지 접수한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