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 ‘이커머스’ 사업,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

롯데그룹은 인도네시아의 살림그룹(Salim Group)과 합작으로 인도네시아 이커머스(e-Commerce) 시장에 진출한다고 21일 밝혔다.

살림그룹과 온라인 유통 합작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지난 19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앤서니 살림 살림그룹 회장을 만나 합작 사업과 관련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양해각서의 골자는 두 그룹이 오픈마켓 형태의 온라인 유통사업을 추진한다는 것이다.

살림그룹은 식품과 사회 기반시설·물류·유통·통신·미디어·지동차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사업을 하는 인도네시아 최대 그룹이다.

 롯데그룹이 인도네시아에서 운영하고 있는 마트 41개 점과 백화점 1개 점, 그리고 살림그룹의 편의점 ‘인도마렛’ 1만1000여 개 점 등 현지 오프라인 역량을 결합해 안정적인 배송 물류 서비스를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한국 롯데백화점과 롯데마트에서 판매하는 인기상품도 인도네시아 현지 시장에 소개되며, 두 그룹은 올해 상반기 내에 합작 법인을 설립해 내년 초 서비스 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의 온라인 유통 시장은 2014년 기준 약 3조2000억원 규모였으며 2020년엔 25조원 규모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인터넷 보급률이 30%대를 넘어섰고, 스마트폰 보급률도 지난해 롱텀에볼루션(LTE) 서비스를 도입하면서 올해엔 40%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그룹은 “그동안 인도네시아의 성장 잠재력을 높이 평가해 마트·백화점과 같은 오프라인 유통과 화학 부문에 상당한 투자를 해왔다”면서 “이번 오픈마켓 추진을 통해 두 나라간 교류 확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롯데는 현재 인도네시아에 백화점과 마트를 포함 롯데리아 31개 점, 엔제리너스 2개 점, 롯데면세점 2개 점을 운영하고 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