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신의 운전 습관, 차가 기록한다

삼성전자가 자동차를 안전하게 운전하도록 돕는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 솔루션 ‘삼성 커넥트 오토’를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22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6에서 삼성 커넥트 오토를 공개했다.

삼성 ‘커넥트 오토’ MWC 공개

 삼성 커넥트 오토는 자동차 대시보드에 있는 단자에 잭을 꽂아 연결하면 곧바로 사용이 가능하다. 운전자가 급출발하거나 급브레이크를 밟는 성향이 있는지, 제한속도보다 과속하는지 등 운전 습관을 분석해 이 내용을 스마트폰으로 알려 준다.

운전 성향을 평가해 위험 상황을 알려 주고 사고가 나면 미리 설정해 둔 연락처로 메시지를 전송하는 기능도 있다. 스마트폰에서 ‘파인드 마이 카(Find My Car)’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면 넓은 주차장에서 내 차의 위치도 쉽게 파악할 수 있다.

 삼성전자의 커넥트 오토에는 보안 솔루션인 ‘녹스(KNOX)’를 탑재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앱의 사용 안전성을 높였다. 운영체제(OS)로는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타이젠을 탑재했다.

삼성 커넥트 오토는 일반 소비자뿐 아니라 통신·보험, 자동차 관련 기업 고객에게도 다양한 사업 기회를 제공할 전망이다. 개발자들은 타이젠과 삼성전자가 제공하는 삼성 커넥트 오토 전용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로 다양한 앱을 개발할 수 있다.

이인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은 “커넥트 오토에 파트너사의 서비스를 결합해 더 나은 운전 경험을 위한 커넥티드 카 에코 시스템을 만들어 갈 것”이라며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안전하고 편리한 운전 환경을 만들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 커넥트 오토는 올 2분기 미국에서 이동통신사 AT&T를 통해 처음 출시된다.

바르셀로나=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정보통신기술과 자동차를 연결해 인터넷 접속이 가능하게 만든 자동차. 외부에서 원격으로 시동을 켜고 끄거나 히터·내비게이션 등을 실행시킬 수 있으며 인터넷망에 접속해 e메일을 보내고 날씨나 뉴스 정보도 수신할 수 있다. 궁극적으로는 스스로 달리는 자율수행 시스템의 실현을 목표로 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