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본 EEZ에서 조업 중이던 국내 어선 나포…11시간만에 풀려나

기사 이미지
일본 배타적 경제수역(EEZ)에서 조업 중이던 국내 어선이 일본 측에 나포됐다가 풀려났다.

20일 오후 12시55분쯤 부산에서 북동쪽으로 137㎞ 떨어진 일본 EEZ에서 부산선적 29t 어선 A호가 일본 측에 나포됐다. 일본 어업지도선은 A호의 실제 어획량이 서류에 기재된 어획량보다 97㎏ 많은 것을 적발했다. A호는 지난 16일 부산에서 출항해 조업 중이었다. 일본 EEZ에서의 조업은 일본 당국의 허가를 얻어야 가능하다.

A호는 일본 측에 담보금 3500만원을 내고 나포 11시간 만에 풀려나 조업을 재개했다.

부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