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LG G5 공개, 역대 G시리즈 살펴보니

기사 이미지
추억의 초콜릿폰, 샤인폰, 프라다폰, 와인폰.

인기 폴더폰을 효자로 뒀던 LG전자에 스마트폰은 아픈 손가락이다. 잠시 갈등하는 사이, 애플과 삼성전자는 치고 나갔고 이어진 후발 업체의 추격은 매서웠다. 지난해는 스마트폰 판매 순위에서 5위권 밖으로 밀려나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LG전자는 세계 최대의 모바일 전시회인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2016'가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21일 오후 2시(현지시간) 새 스마트폰을 공개한다. 이날 바르셀로나에서 갤럭시S7을 공개하는 삼성전자보다 5시간 먼저 공개한다.LG전자가 전략폰을 NWC에서 공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의 맞불 작전은 통할까. LG의 플래그십 브랜드인 G시리즈의 역대 출시작들을 되짚어봤다.

◇LG 옵티머스 G(출시 2012년 9월)

LG디스플레이가 총력을 기울여 만든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야심작이다. 화면 두께는 얇아지면서 이미지는 선명한 디스플레이를 강점으로 내세웠다. 여기 당대 최고의 스펙이 더해졌다. 애플 아이폰과 삼성 갤럭시S 시리즈 대항마를 기획하라는 특명에 따라 ‘회장님폰’으로 불렸다. 공개 후 업계 평가는 호의적이었다. 옵티머스G 출시를 기점으로 LG 전자 휴대폰 사업부는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프리미엄폰 시리즈를 이어갈 것이라고 예고했고, G 시리즈가 시작됐다.
 
나는 당신입니다”
기사 이미지
◇LG G2(2013년 8월)

중저가 모델로 자리잡은 ‘옵티머스’를 브랜드명에서 떼어 내고 나왔다. 요즘도 중장년층에게 인기가 있는 기종이다. 뉴욕 재즈 앳 링컨센터에서 공개하고 옵티머스G의 불만사항을 상당부분 개선했다. 전면에 버튼이 없어 볼륨과 전원키를 뒷면으로 보내 쉽게 조작할 수 있도록 한 게 특징이다.
 
사람을 위한 최신작” “사람을 위해 사람이 만든 최고의 제품”
기사 이미지

◇LG G3(2014년 5월)

레이저를 이용해 사진의 초점을 빠르게 잡는 기능, 키보드 높이 조절, 셀프 카메라 찍을 때 간단한 손동장으로 조작하는 기능 등이 눈길을 끌었다.
 
심플, 그 새로운 스마트”
기사 이미지



◇LG G4(2015년 4월)

가죽 소재와 커브드 형태의 디자인으로 갤럭시S 시리즈와 차별화를 도모했다. “천편일률적인 스마트폰 디자인에서 벗어나 DSLR 카메라 수준의 기능을 제공한다”는 게 판매 포인트다. 하지만 매출은 부진했다.
 
위대함을 보고, 위대함을 느끼세요”
기사 이미지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