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일본 10년지기 코비·비틀호, 오는 4월부터 공동 운항 대신 독자 운항

부산~쓰시마·후쿠오카 바닷길을 달리는 한·일 쾌속선 코비·비틀호가 오는 4월부터 공동 운항을 중단한다. 공동 운항을 한 지 10년 만이다.

한국 미래고속과 일본 JR규슈고속선은 오는 3월 말 계약 만료에 따라 양사 공동운항을 중단하고 각 사별로 단독 운항체제를 도입한다고 21일 밝혔다.

코비호 2척을 보유한 미래고속과 비틀호 3척을 보유한 JR규슈고속선은 2006년부터 10년간 부산~후쿠오카, 부산~쓰시마 노선을 함께 운영해왔다. 이 노선을 이용하는 승객은 그동안 회사에 상관없이 코비·비틀호를 자유롭게 예약할 수 있었지만 공동 운항 중단에 따라 오는 4월부터는 각 사의 선박만 예약할 수 있게 된다. 두 회사는 공동 운항 스케줄 대신 사별로 별도로 마련한 스케줄에 따라 선박을 운영할 예정이다.

코비호와 비틀호는 시속 75~85㎞로 운항하는 쾌속선이다. 부산에서 쓰시마까지는 1~2시간, 후쿠오카까지는 3시간 만에 갈 수 있어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높다.

진영수 JR규슈고속선 부산지점장은 “올해 재계약을 앞두고 공동운항을 협의하는 과정에서 두 회사의 입장과 요구사항이 달랐다”며 “각 사별로 노선을 따로 운항하는 게 더 효과적이라는 결론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