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성공단 입주기업, 관세 납부 기한 1년 연장

정부가 개성공단 가동 중단으로 손실을 입게 된 입주 기업에 대해 수입물품의 관세 납부를 최대 1년까지 연장해주기로 했다.

관세청은 21일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경영지원을 위해 관세 납기 연장 및 관세조사 유예와 같은 세정 지원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개성공단 입주업체는 수입물품의 납부를 담보 없이 최대 12개월까지 기한 연장할 수 있다. 분할 납부도 가능하다.

또 올해 관세조사 대상 기업인 경우 피해 구제가 마무리될 때까지 관세조사가 유예된다. 이미 조사 중인 업체는 업체가 희망할 경우 관세조사를 연기할 예정이다.

관세 환급을 원하는 입주 기업은 종이 서류 제출 없이 전자문서로 신청하면 신청 당일 환급금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피해 업체 중 성실무역업체(AEO) 공인기업이 AEO 공인 유지를 위한 종합심사 대상일 경우, 심사를 유예해주기로 했다. AEO 공인신청업체는 컨설팅 비용(최대 1600만원)과 공인심사 일정을 조정해 준다.

관세청 관계자는 “개성공단 입주업체에 대한 특별지원을 통해 해당기업이 조속한 시일 내 경영이 정상화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