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듬체조 손연재, 모스크바 그랑프리 은메달…개인 최고점

기사 이미지

[사진=손연재 인스타그램]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2·연세대)가 올림픽 시즌을 산뜻한 은메달로 시작했다. 개인 최고점을 기록했다.

손연재는 21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드루즈바스포츠컴플렉스에서 열린 '2016 모스크바 그랑프리' 개인종합 및 종목별 예선 둘째날 곤봉 18.366점, 리본 18.166점을 받아 전날 후프(18.066)와 볼(18.366) 점수를 합쳐 총점 72.964점으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72.964점은 지난해 8월 소피아 월드컵에서 기록한 72.800점을 넘어서는 개인 최고점이다.

손연재는 2011년 이후 지난해를 제외하고 매년 출전했던 이 대회에서 개인종합 메달은 처음이다. 러시아체조협회가 주관하는 모스크바 그랑프리는 리듬체조 월드컵 대회 보다는 한 수 아래 대회로 여겨진다. 하지만 참가자 면면은 살펴보면 어느 월드컵 대회보다 수준이 높다. 러시아 선수가 3명 이상 참가할 수 없는 월드컵 시리즈 대회에 비해 모스크바 그랑프리는 리듬체조 강국인 러시아 선수들이 대거 참여하기 때문이다. 비러시아권 선수가 메달 입상이 어렵다.
기사 이미지

[사진=손연재 인스타그램]


이번 대회에도 올림픽 금·은메달 후보인 마르가리타 마문을 비롯해 알렉산드라 솔다토바, 아리나 아베리나, 디나 아베리나, 카리나 쿠즈넷소바, 이리나 아넨코바 등 러시아를 대표하는 선수 6명이 출전했다. 세계선수권 3연패에 빛나는 야나 쿠드랍체바가 불참했다. 손연재가 러시아 선수들 사이에서 솔다토바(74.066점)에 이어 2위를 차지하면서 올림픽 시즌 상쾌하게 시작했다.

마문은 첫날 후프(17.300점)에서 큰 실수를 했고, 리본에서도 수구를 놓치는 실수를 범하며 17.466점에 머물렀다. 총점 72.432점에 그쳤다. 벨라루스 에이스 멜리티나 스타니우타는 리본에서 매듭이 꼬이는 실수를 하는 등 전체적으로 다소 부진해 72.249점을 기록했다.

오는 8월 리우 올림픽을 끝으로 은퇴를 고려하고 있는 손연재는 개인SNS에 "마지막 모스크바 그랑프리 감사합니다. 이제 시작이니까 끝까지 화이팅"이라고 올렸다. 손연재는 21일 밤 시작하는 종목별 결선에서 다관왕을 노린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