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고


위안부 피해자 김경순 할머니 별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경순 할머니가 90세로 별세했다. 이로써 정부에 등록된 피해자 238명 가운데 생존자는 44명이 됐다. 20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에 따르면 김 할머니는 노환으로 이날 낮 12시쯤 숨을 거뒀다. 김 할머니는 일제강점기에 히로시마 위안소에 강제 동원됐으며, 이때 병을 얻어 한국으로 돌아왔다. 1992년 위안부 피해 사실을 신고하고 위안부 피해를 알리는 활동을 해 왔다. 김 할머니는 간병인의 도움을 받으면서도 웃음을 잃지 않고 정대협을 격려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들어 세상을 떠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는 지난 15일 사망한 최갑순 할머니에 이어 두 번째다. 빈소는 메디힐병원장례식장, 발인은 22일이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