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도사서 수줍게, 봄소식 전하다

우수(雨水, 19일)가 지났지만 천지는 아직 겨울 빛이다. 찬 바람 뚫고 봄 소식을 전하는 것은 역시 매화다. 경남 양산 통도사의 홍매·백매는 이 즈음이면 순례자들을 불러 모은다. 절 마당은 고요하고 꽃 향기는 아찔하다. ?



 



WIDE SHOT

 



사진·글=최정동 기자 choi.jeongdong@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