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통도사서 수줍게, 봄소식 전하다


우수(雨水, 19일)가 지났지만 천지는 아직 겨울 빛이다. 찬 바람 뚫고 봄 소식을 전하는 것은 역시 매화다. 경남 양산 통도사의 홍매·백매는 이 즈음이면 순례자들을 불러 모은다. 절 마당은 고요하고 꽃 향기는 아찔하다. ?


 


 


사진·글=최정동 기자 choi.jeongdong@joongang.co.kr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