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김무성-이한구 정면 충돌 뒤 처음 열린 공천위…‘우선공천’ 회의록 돌려봐

18일 오전 10시,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 6차 회의가 열린 여의도 당사 6층. 이한구 공천위원장이 지난 16일 우선추천제 확대 방침 등을 발표하면서 김무성 대표와 정면 충돌한 후 처음으로 열린 회의였다.

회의가 비공개로 전환되자 공천위원들에게 회의록이 배부됐다. 2014년 2월 25일 제2차 당 상임전국위원회의 속기록이었다. 이날 ‘상향식 공천방식’ 도입을 골자로 하는 당헌·당규 개정안이 의결됐었다.

비박계인 김회선 의원(새누리당 법률지원단장 겸 공천위원)이 당시 개정 과정을 소개했다. 당시 상임전국위원이던 김무성 대표는 “(우선추천제에서) 신청자들의 경쟁력이 현저히 낮다고 판단한 부분은 당의 소수권력자들이 장난을 칠 우려가 있다”이라며 전략 공천 요소를 제외하자고 요구했다. 그러자 친박근혜계인 황우여 당시 대표와 최경환·유기준 의원 등은 “과거 전략공천과 다르고, 자의적 가능성을 배제한 것”이라고 반박했다고 한다.

비박계가 이날 회의록을 다시 꺼내 든 것은 당시 상향식 공천 방식 결정은 ‘전략 공천 요소’를 완전히 배제한 것임을 강조하기 위해서였다. 실제 김 의원과 황진하 사무총장 등 비박계 공천위원들은 이 위원장과 외부위원들에게 이 점을 강하게 강조했다. 비박계 위원들은 이 위원장에게 “‘전략공천’을 배제한 당헌·당규 취지를 살려 공천관리를 해야 한다”,“공천위원은 당헌·당규를 집행하러 온 것이지 새로 만들러온 게 아니다. 이게 틀렸다고 생각하면 당 지도부에 가서 얘기하라”고 다그쳤다.

그러자 이 위원장은 고개를 끄덕이면서도 “오해가 있다”고 해명했다. “당헌·당규에 따라(우선추천제가 있으므로) 정치적 소수자를 시도마다 1~3곳에 공천하는 곳을 목표로 하겠다는 것이지 언론 보도처럼 ‘진박(진실한 친박)’을 넣기 위한 물갈이 차원은 아니다”고 반박했다. 비박계의 반격에도 불구하고 이 위원장은 크게 물러설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한 공천위원은 “이 위원장도 당선 가능성이 큰 곳은 이미 현역의원과 예비후보들이 뛰고 있어 우선 추천할 수 있는 지역이 거의 없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했지만 다른 공천위원은 “우선추천 문제는 다음 회의에서 다시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해 당분간 공천 룰을 둘러싼 공방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박유미 기자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